최병오 형지 회장, 글로벌 진출 박차

관련종목▶

문대통령 佛경제사절단 동행

패션그룹형지 최병오 회장이 오는 14일 대통령 프랑스 국빈 방문 시 경제사절단으로 동행한다.

프랑스 패션 브랜드 '까스텔바작'을 2016년 인수한 패션그룹형지는 이번 최병오 회장의 프랑스 경제사절단 수행을 계기로 글로벌 비즈니스 추진에 더욱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패션그룹형지는 아트 요소와 비디드한 컬러감을 가진 까스텔바작 브랜드를 필두로 글로벌 패션그룹형지의 비전을 실현하겠다는 의지를 피력해온 바 있다. 이에 따라 금번 프랑스 및 유럽 경제사절단으로 패션의 본고장인 유럽과의 다각적인 컬래버레이션을 추진에 기대를 하고 있는 것이다.

최병오 형지 회장은 우선 까스텔바작 현지 법인이자 디자인연구소(PMJC)를 방문해 현황을 점검하고 글로벌 헤드쿼터로서 현지 유통업체와 미팅을 통해 까스텔바작의 프랑스 역진출 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다. 뿐만 아니라 프렌치 컨셉의 여성복 '샤트렌'의 프랑스 진출 방안에 대해서도 함께 검토할 계획이다.
이어 까스텔바작의 창업자이자 아트디렉터인 '장 샤를 드 까스텔바쟉'과의 미팅을 통해 상호 업무협력 강화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또한 프랑스 유명 뷰티업체와의 콜라보레이션 양해각서(MOU) 등 국내외 브랜드 확장을 위한 업무를 현지에서 직접 진두지휘할 방침이다.

최병오 형지 회장은 "패션의 본고장 프랑스에서 까스텔바작과 더불어 K패션의 글로벌화의 가능성을 모색할 계획"이라며 "이번 순방을 계기로 양국간의 문화와 사업 교류가 더욱 활발해져 비즈니스 기회가 늘어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padet80@fnnews.com 박신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