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시멘트, 동해휴게소 인근 ‘국민의 숲’에서 숲가꾸기

한라시멘트 임직원들이 지난 17일 동해휴게소 인근 ‘국민의 숲’에서 '숲가꾸기 체험행사'를 진행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라시멘트


한라시멘트가 지난 17일 산림청 삼척국유림관리소와 공동 주관으로 동해휴게소 인근에 조성된 ‘국민의 숲’에서 '숲가꾸기 체험행사'를 개최했다고 18일 밝혔다. ‘국민의 숲(단체의 숲) 조성 사업’은 국유림을 국민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한 공간으로써 적극 활용하고 숲 가꾸기에 대한 국민 참여 기회를 제공하고자 기획된 것으로 한라시멘트와 산림청이 함께 추진 중인 국민참여형 산림생태복원사업이다.

이번에 개최된 2018년 국민의 숲 '숲가꾸기 체험행사'는 지난해 11월 삼척국유림관리소와 한라시멘트 간 체결된 ‘국민의 숲 운영을 위한 업무협약’의 일환이다. 행사에는 한라시멘트 임직원을 비롯해 동부지방산림청, 삼척국유림관리소, 한국도로공사, 동해시청, 백두대간보전회 등 관계 기관 및 단체 등에서 60여 명이 참가했다.

이들 참가자들은 2시간여 동안 영동고속도로 동해휴게소 뒷편(동해시 망상동 산8)에 조성된 ‘국민의 숲’ 일원에서 가지치기, 솎아베기, 하층식생 정비, 탐방로 보수, 전방대 주변 정리 등 숲 가꾸기 작업을 진행하면서 산림보호에 대한 중요성을 되새겼다. 숲 가꾸기 등을 통해 개발된 지역은 추후 교육·휴양·문화행사 및 홍보 등의 목적으로 시민들에게 개방될 예정이다.


한라시멘트 대외협력팀 김학성 부장은 “한라시멘트는 민관이 함께 참여하는 다채로운 형태의 산림생태복원사업을 추진 중”이라며 “국민의 숲 조성은 한라시멘트가 이어 온 지속 가능한 발전 전략을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사례”라고 사업의 의의를 설명했다.

한편, 한라시멘트는 산림청과 함께 지난 2004년부터 ‘국민의 숲 가꾸기 활동’에 함께하고 있으며, ‘국민의 숲’으로 설정된 국유림에 대한 개발 및 자발적 보호관리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본 사업에 따라 한라시멘트는 2004년 정선권역을 시작으로 2017년까지 강릉권역, 삼척권역에 약 88만m² 면적의 숲을 가꾸고 산림정화 활동 등을 추진해 오고 있다.

fair@fnnews.com 한영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