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젠, 중국 분자진단 시장 진출 위한 사업협약 체결

천종윤 씨젠 대표이사(오른쪽)와 리밍 티엔롱 대표이사가 중국사업 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분자진단 전문기업 씨젠이 중국 다중진단 시장 진출에 속도를 낸다.

씨젠은 중국 분자진단 기업 티엔롱과 중국사업 협약을 체결하고 중국 분자진단 시장 공략에 나선다고 19일 밝혔다.

씨젠에 따르면 티엔롱은 지난 1997년에 설립된 분자진단 전문기업이다. 분자진단 장비와 시약, 검사센터 운영이 주 사업이다. 현재 중국 시안, 쑤저우, 우시 등에 장비 및 시약 제조공장 3곳을 보유하고 있다. 총 300여 곳의 병원 판매망도 갖추고 있다. 중국 최대 체외진단 전문기업인 KHB의 자회사다.

이번 사업협약으로 양사는 현지 시장수요가 높은 인유두종바이러스(HPV)와 성매개감염성질환(STI) 제품을 우선 개발해 공급할 계획이다.
씨젠은 티엔롱 분자진단 장비에 맞게 제품을 개발해 공급하고 티엔롱은 현지에서 생산 및 인허가, 영업, 마케팅 등의 업무를 맡는다.

천종윤 씨젠 대표이사는 “티엔롱은 장비, 생산, 유통망 등 중국 시장 진입에 필요한 능력을 모두 갖춘 업체로, 차별화된 경쟁력을 보유하고 있다고 판단해 당사의 중국 시장 진출을 위한 파트너로 결정했다”면서 “현지 파트너와의 협력을 통해 중국 시장에 대한 경험을 축적하고 진입장벽이 높은 중국 시장을 위한 다양한 제품개발 및 CFDA 등록을 통해 시장 개척에 속도를 낼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씨젠은 중국을 시작으로 그동안 진입이 어려웠던 인도, 브라질, 일본 시장 진출에도 속도를 낼 계획이다.

juyong@fnnews.com 송주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