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2P업계, 금융사 대출 참여 허용에 '기대반 우려반'

금융회사의 개인간(P2P)금융 대출 투자 참여가 제한적으로 허용됨에 따라 P2P업계는 환영하고 있지만 섣부른 기대는 금물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투가의 길을 열어준다해도 P2P업계의 연체율과 개인회생비율이 상승하는 가운데 기존 채권들의 리스크관리가 안되면 기관투자자들이 뛰어들 가능성은 높지않을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22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현재의 P2P대출 가이드라인은 금융회사의 P2P투자 가능여부가 불명확하지만, 금융위원회가 가이드라인 개정을 통해 중금리 신용대출 등을 중심으로 제한적인 범위 내에서 금융회사의 P2P투자참여 가능여부를 검토키로 했다.

디지털금융협의회 운영위원장을 맡고 있는 렌딧 김성준 대표는 "P2P금융의 선진국인 미국과 영국 등 해외시장에선 기술 기반으로 발전하고 있는 개인신용대출 및 소상공인 전문 P2P금융에 대한 대체투자가 매우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다"며 "금융기관의 참여는 빅데이터 분석에 기반한 심사평가모델을 개발하고 온라인으로 투명하게 대출자와 투자자를 연결하는 기술 기반 P2P금융회사의 적격성과 건전성에 대한 검토가 더욱 강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결과적으로 중금리대출을 활성화 시킬 수 있다는 점에서 매우 긍정적인 방향"이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금융당국내에서 해당 이슈에 대한 이견이 있어왔던만큼 이해 관계자들이 합의를 이뤄낼 수 있는 지 좀 더 지켜봐야 한다는 신중론도 만만치 않다. 기관투자자들의 적극적인 참여로 이어질 지에 대해서도 조심스러운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테라펀딩 양태영 대표는 "현재 연체율과 개인회생비율이 올라가고 있는 가운데 기존채권 리스크가 높다면 기관투자자들이 참여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기관투자자들이 참여할 경우 일반투자자들과 투자금액 자체가 다르기 때문에 P2P업체가 자기자본으로 먼저 대출을 내보내고, 대출채권을 묶어 기관에 유동화할 수있는 구조가 되어야 할텐데, 현재 자기자본투자 대출이 묶인 상황에선 힘든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금융기관들은 아직까지는 세부내용이 확정된 것이 아니기 때문에 지켜보겠다는 입장이다.

참여가 허용된다면 시중은행보다는 보험사나 증권사 등의 참여를 예상하고 있다.
금융권 관계자는 "금융회사들의 P2P대출의 기관참여는 은행보다는 대출이라는 금융상품이 없는 기관들에 해당할 것으로 보인다"면서 "은행들이 본연의 업무인 대출업무를 굳이 P2P업체를 하나 더 껴서 할 필요는 없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P2P업체에 리스크관리를 맡기는 것보다는 은행이 직접하는게 더 효율적이기도 하고, 금리도 P2P업체들보다 더 낮게 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또 다른 업계관계자는 "금융회사 입장에서는 투자의 다양성면에서 P2P투자가 하나의 대안이 될 수 있을 가능성은 충분하다"면서 "금융회사 참여로 검증이나 실사를 바탕으로 P2P대출시장이 건전하게 성장할 수 있는 기반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aber@fnnews.com 박지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