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LG-SK-KT 대기업들 속속 블록체인 생태계 합류

모바일 신분증에 자체 암호화폐까지...신산업 주도권 경쟁 본격화 

삼성, LG, SK, KT등 대기업들이 블록체인 기반 모바일 신분증부터 자체 암호화폐까지 다양한 아이템으로 블록체인 생태계에 속속 진입하고 있다. 그동안 몇몇 스타트업(창업초기기업)들이 실험적으로 참여해 잠깐 스쳐가는 기술 아니냐는 의심을 받던 블록체인 산업에 대기업들이 속속 참여하면서 본격적인 산업기반이 마련될 것이라는 기대감이 확산되고 있다.

24일 서울 그랜드힐튼호텔에서 열린 '2018코리아 블록체인엑스포'에서 SK텔레콤삼성SDS, LGCNS 등의 대기업들이 참여해 추진중인 블록체인 사업을 발표했다.

■SKT "신뢰 디자이너의 첫걸름, 블록체인 기반 모바일 신분증"
먼저 SK텔레콤은 신뢰(트러스트) 디자이너라는 비전을 제시하며 블록체인 기반의 전국민 모바일 신분증 서비스를 개발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동안의 신분증은 내가 누구인지를 증명하는 것이라면 블록체인 기반 신분증은 내가 무엇을 할 수 있는지, 무엇을 가지고 있는지까지 증명할 수 있는 신분증이다.

SK텔레콤 권용민 부장이 24일 서울 그랜드힐튼호텔에서 열린 '2018 코리아블록체인엑스포'에서 블록체인 기반 모바일 신분증에 대해 소개하고 있다. /사진=2018 코리아블록체인엑스포
SK텔레콤 권용민 부장은 "플라스틱 카드의 신분증에 회원증과 사원증, 인감, 서비스 권한 등을 모두 담은 것이라고 생각하면 된다"며 "이 신분증은 전자서명 능력을 가지고 있고 전자문서에 대한 관리도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예를 들어 콜센터에서 이 신분증을 사용하면 내가 누구인지 증명하기 위해 별도의 개인정보를 알려주지 않아도 된다. 휴대폰 대리점에서 번거롭게 종이 계약서에 서명하고 계약서를 스캔해서 보관하지 않아도 된다. 또 제한구역 출입여부를 확인할 수 있고 카쉐어링 서비스에서 내가 이 서비스를 이용할 권한이 있다는 점을 증명할수도 있는 것이다. 인터넷에서 로그인하기 위해 아이디나 비밀번호를 기억하지 않아도 전화번호만 인증하면 바로 로그인이 될 수 있는 서비스도 구현 가능하다.

KT 역시 블록체인 사업을 확장하고 있다. KT는 내달부터 계열사인 KTH와 함께 올레tv의 주문형비디오(VOD) 유통에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해 더 투명한 관리가 가능하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이 외에도 소규모 전력거래, 웹소설 플랫폼 등에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하고 있으며, 중개자 없이 기부자와 피기부자가 직접 연결되는 P2P 기부 서비스도 개발중이다.

■삼성SDS는 '넥스레저', LGCNS는 모나체인으로 블록체인 사업 확장
삼성SDS는 프라이빗 블록체인을 구축해 기존 사업을 더 효율적으로 만드는 방식으로 블록체인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넥스레저'라는 블록체인 플랫폼을 통해 다양한 활용사례를 발굴하고 있는 것이다.

대표적인 활용사례는 전국은행연합회와 함께 진행한 뱅크사인 애플리케이션(앱)이다. 이는 블록체인 기반 신원증명 서비스로 기존 공인인증서 없이 뱅크사인 앱만으로 전국 18개 은행에서 모바일 뱅킹을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또 우리나라 관세청과 해양수산부, 부산항, 두바이항, 로테르담항을 비롯해 컨테이너 업체들까지 30여개 업체들과 함께 해운물류 단계에 블록체인 기술도 적용하는 방안도 연구중이다.

LGCNS가 마곡사이언스파크에서 블록체인 기반 전자화폐를 서비스를 실증하고 있다.
LGCNS도 블록체인 플랫폼 '모나체인'을 통해 사업을 확장한다는 계획이다. 현재 이 플랫폼 기반으로 마곡사이언스파크에서 블록체인 기반 전자화폐 결제 서비스를 실증하고 있다. LGCNS 직원들이 구내식당이나 커피전문점 등에서 앱을 통해 전자화폐로 결제 하는 방식이다.
향후 계열사 등을 통해 실증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이 실증이 끝나면 실제 지역화폐 사업으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LGCNS 안필용 팀장은 "블록체인 컨설팅 사업을 진행하면서 블록체인 플랫폼 사업도 함께 진행할 계획이며 내년에는 누구나 쉽게 블록체인 기반 앱인 디앱을 개발할 수 있도록 개발환경을 제공하고 블록체인 테스트넷도 운영할 예정"이라며 "LGCNS는 블록체인을 향후 3년이나 5년 정도가 지나면 인공지능(AI)이나 사물인터넷(IoT) 등과 결합돼 업의 본질을 바꿀 수 있는 기술로 바라보고 있다"고 강조했다.

jjoony@fnnews.com 허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