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웨이항공, 대구공항 이용객 500만 돌파

독보적인 지방공항 강자

티웨이항공이 대구국제공항 이용객 500만명을 돌파하면서 독보적인 지방공항 강자로 거듭나고 있다.
【대구=김장욱 기자】티웨이항공이 대구국제공항(이하 대구공항)을 통해 500만명을 넘게 수송하며, 대구경북 지역 1등 항공사로서의 면모를 확고히 했다.

8일 한국공항공사와 티웨이항공 통계 자료에 따르면 대구공항에서 지난 6일까지 티웨이항공을 이용한 누적 여객 수는 총 501만9000여명으로 500만명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이는 티웨이항공이 대구공항에서 운항을 개시한지 불과 4년 8개월 만이다.

티웨이항공은 지난 2014년 3월 대구-제주 노선을 시작으로 대구공항에 첫 발을 내디딘 후 지속적으로 꾸준히 하늘길을 넓혀 왔다.

오는 29일 신규 취항을 앞둔 대구발 구마모토와 하노이 노선을 비롯해 현재 대구에서만 14개(제주, 오사카, 괌, 타이베이, 도쿄, 후쿠오카, 홍콩, 세부, 오키나와, 다낭, 방콕, 블라디보스토크, 구마모토, 하노이)의 독보적인 최다 노선을 운항 중이다.

티웨이항공에 대한 대구경북 지역민들과 관심과 애정을 반영하듯 실제 지난 1월부터 10월까지 대구공항에서 국제선을 이용한 전체 이용객의 55%인 92만2408명, 약 100만명에 달하는 인원이 티웨이항공에 탑승했다. 결국 대구공항에서 해외로 떠난 절반 이상이 티웨이항공을 탄 셈이다.

티웨이항공 관계자는 "지방공항의 대표적인 성공 사례로 꼽히는 티웨이항공의 대구공항 취항 후 다른 항공사들도 뒤늦게 대구공항에 앞다퉈 취항하고 있다"면서 "유럽의 길목인 대구발 첫 러시아 노선 취항의 성과 등 앞으로도 다양한 노선과 서비스로 대구경북 지역민들의 사랑에 늘 보답하는 1등 항공사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gimju@fnnews.com 김장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