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그룹형지, 자사통합 온라인몰 ‘형지몰’ 오픈

패션그룹형지, 자사통합 온라인몰 ‘형지몰’ 오픈

종합패션기업 패션그룹형지가 8일 자사 브랜드가 입점된 통합 온라인몰 ‘형지몰’을 오픈한다.

형지몰은 패션그룹형지의 대표 브랜드 크로커다일레이디, 샤트렌, 올리비아하슬러 등 여성복과 아웃도어, 홈리빙 ‘까스텔바작 홈’ 등 자사 브랜드가 입점한 통합 온라인 몰로 론칭한다. 이어 내년 초부터 까스텔바작 골프웨어 및 남성복, 잡화 등 형지 계열사 브랜드들이 순차적으로 입점할 계획이다.

형지몰은 패션그룹형지의 대규모 생산∙소싱 인프라, 탄탄한 브랜드파워, 전국 2300여개 매장의 유통 자산을 기반으로 온라인 유통 지원채널과 시너지를 내고 신규 고객을 확보하는 기폭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우선, 형지몰은 자사 브랜드 강점을 살려 30대부터 60대까지 폭넓은 연령대 고객의 눈높이에 맞는 고급 소재, 55사이즈부터 88까지 다양한 사이즈, 합리적인 가격대를 강점으로 내세운다. 저가 온라인 패션몰와 고가 백화점 브랜드 몰 사이에서 가심비(가격 대비 마음의 만족을 추구하는 소비)를 중시하는 충성도 높은 30~50대 엄지족을 집중 공략할 방침이다. 이를 통해 그동안 오프라인 유통으로 접근이 어려웠던 신규 고객들을 늘려나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형지몰은 대리점에 강한 패션그룹형지의 특성상 매장의 매출과 수익을 우선시하는 정책 아래서 운영된다. 이를 위해 형지몰에서 구매 후 오프라인 매장에서 픽업 가능한 ‘O2O(Online to Offline)’ 서비스와 ‘매장입찰 우선제’를 실시한다. 매장입찰 우선제란 온라인몰 주문 내역이 전국 매장에 실시간 알람으로 전송되고, 판매를 희망하는 매장이 입찰하면 매장을 통해 상품을 출고, 판매 마진을 본사와 매장이 나누어 갖는 방식이다. 만일 2시간 이내 입찰매장이 없는 경우 본사 물류센터에서 상품을 출고한다.
대리점 매출을 지원하는 채널로써 역할을 하기 위함이다. 이런 서비스는 일부 매장에서 시범 실시 후 전국적으로 확대해 갈 계획이다. 이로써 패션그룹형지는 형지몰을 통해 고객, 매장, 기업이 모두 상생하는 비즈니스 모델을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padet80@fnnews.com 박신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