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의 블록체인 전략은 '서비스', "링크체인서 누구나 쉽게 서비스 개발하도록"

네이버의 일본 자회사인 라인이 개발중인 블록체인 플랫폼 '링크체인'은 누구나 손쉽게 블록체인 기반 서비스를 만들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을 목표로 개발되고 있다. 블록체인에 대해 잘 모르는 사용자들이 쉽게 블록체인 기반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하고, 개발자들도 블록체인 기술에 대한 고민없이 서비스 발굴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돕겠다는 것이다.

라인은 8일 서울 코엑스 컨퍼런스룸에서 '라인 링크데브 2018' 컨퍼런스를 열고 블록체인산업에 대한 비전을 제시했다. 라인은 블록체인 플랫폼 '링크체인'과 암호화폐 '링크'를 대중적인 블록체인 기반 서비스를 발굴하기 위해 개발했다고 밝혔다.

■"링크체인은 대중들과 개발사가 쉽게 참여하는 플랫폼"
라인의 블록체인 플랫폼 '링크체인'을 개발하고 있는 언체인의 이홍규 대표는 "가장 유명한 블록체인 플랫폼인 이더리움의 경우, 개설된 지갑 수가 4400만개를 넘었지만, 정작 블록체인 기반 서비스인 디앱(Dapp)을 이용한 사람은 1만1000여명으로 0.025%에 불과하다"며 "플랫폼은 결국 사용자가 얼마나 참여하느냐에 따라 가치가 결정되기 때문에 블록체인 플랫폼은 대중들이 쉽게 접하고 사용할 수 있어야 하며, 개발사들도 쉽게 서비스를 개발하고 공급할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홍규 언체인 대표가 8일 서울 코엑스 컨퍼런스룸에서 열린 '라인 링크데브 2018' 컨퍼런스에서 블록체인 플랫폼 '링크체인'을 소개하고 있다.
특히 이홍규 대표는 거래 확정시간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비트코인이나 이더리움의 경우 거래를 요청하고 확정될때까지 1시간 이상이 걸리는 경우도 있다. 이미 웹이나 모바일 서비스를 통해 1초 이내에 거래가 확정되는 경험을 가지고 있는 대중들이 이런 긴 확정시간을 기다려주지 않는다는 것이다.

이 대표는 "링크체인은 현재 2초 이내로 확정시간을 유지하고 있고 업그레이드를 통해 1초 이내로 단축시킬 것"이라며 "개발사들도 쉽게 블록체인 기반 서비스를 만들 수 있도록 API 형태의 개발도구를 제공한다"고 전했다.

■"개발사들이 블록체인 몰라도 서비스 만들 수 있도록"
특히 라인은 개발사들이 쉽게 '디앱'을 개발할 수 있도록 개발키드와 관리툴을 제공하는데 주력하고 있다. 굳이 개발팀이 블록체인을 몰라도 쉽게 기존 서비스에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것이다.

실제로 라인의 API 개발키트를 활용하면 1~2주만에 블록체인 기술을 기존 서비스에 녹여낼 수 있다는 것이 라인 측의 설명이다. 이미 라인이 출시한 디앱인 '위즈볼'과 '4캐스트' 개발팀도 이 개발키트를 통해 쉽고 빠르게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했다.

라인은 연내 개인화된 맛집추천 서비스인 '타파스'와 이미지 기반 상품 검색 정보를 수집하는 서비스인 '파샤', 특정 장소나 지역의 정보와 리뷰를 수집하는 플랫폼 '스텝' 등의 블록체인 기반 서비스를 선보인다는 방침이다.

■서비스 별로 특화된 체인 나온다
아울러 12월에는 블록체인 구조를 개선한다. 지금은 링크체인이라는 하나의 블록체인에서 모든 서비스들이 구동되지만, 이 블록체인을 여러가지 체인으로 나눈다는 계획이다.
인터넷 서비스도 쇼핑, 은행, 소셜서비스 등의 서비스 특징에 따라 적용되는 기술이 다르기 때문에 블록체인도 서비스에 특화된 체인이 필요하다는 것이 라인 측의 설명이다.

이홍규 대표는 "체인을 분리해서 컨펌시간은 다소 느리더라도 정보처리 속도가 빠른 체인, 혹은 그 반대의 체인, 저장공간이 많은 체인 등으로 세분화할 것"이라며 "이렇게 분리된 체인을 리프체인이라고 부르며, 리프체인들은 루프체인이라 불리는 메인체인과도 연결된다"고 말했다.

아울러 이 대표는 "내년 1분기에는 외부 파트너사들의 디앱 서비스를 링크체인을 통해 론칭할 예정이며, 2분기에는 파트너사 뿐만 아니라 완전히 개방해 개인 개발자들이나 중소 개발사들도 링크체인 기반 디앱을 개발하고 실제 수익도 창출하는 상생 구조를 만들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jjoony@fnnews.com 허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