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단법인 평창남북평화영화제 출범

지난 7일 사단법인 평창남북평화영화제 발기인 총회 개최
문성근 이사장 및 방은진 집행위원장 선출 및 정관 확정
내년 8월, 평창·강릉 일원 개최... 밑그림 본격 착수.

【춘천=서정욱 기자】사단법인 평창남북평화영화제 출범하면서, 내년 8월, 평창·강릉개최를 위한 밑그림에 착수하였다.

8일 강원도에 따르면 이날 평창남북평화영화제 추진위원회는 사단법인 평창남북평화영화제 발기인 총회를 열어, 배우이자 남북영화교류특별위원회 위원장인 문성근을 이사장으로, 감독이자 강원영상위원회 위원장인 방은진을 집행위원장으로 선출했다.

8일 강원도에 따르면 지난 7일 평창남북평화영화제 추진위원회는 사단법인 평창남북평화영화제 발기인 총회를 열어, 배우이자 남북영화교류특별위원회 위원장인 문성근을 이사장으로, 감독이자 강원영상위원회 위원장인 방은진을 집행위원장으로 선출했다 고 밝혔다. 이에 사단법인 평창남북평화영화제 출범하면서, 내년 8월, 평창·강릉개최를 위한 밑그림에 착수하였다.
또한 이사 및 감사를 위촉하고 사단법인의 정관을 확정했다.

평창남북평화영화제는 강원영상위원회가 올해3월, 문화체육관광부와 영화진흥위원회를 접촉하면서 2019년 한국영화100주년 기념사업의 일환으로 개최 논의를 시작한 프로젝트이다.

이번에 사단법인 평창남북평화영화제 이사장으로 선출된 문성근은 영화진흥위원회가 남북 교류 재개를 위해 설립한 ‘남북영화교류특별위원회’의 공동위원장의 중책도 함께 맡았다.

사단법인 평창남북평화영화제 발기인으로는 문성근 이사장과 방은진 집행위원장 외 이준동 영화진흥위원회 부위원장, 안정숙 전 영화진흥위원회 위원장, 정상진 영화사 엣나인 대표, 채윤희 사단법인 여성영화인모임 대표, 홍형숙 DMZ국제다큐멘터리영화제 집행위원장, 오제환 강원문화재단 사무처장 등 총10인이 참여했다.

이날 발기인 총회에서는 이사장 및 집행위원장 선출 외 추진 현황 경과보고와 프로그래머의 영화제 소개, 사단법인 평창남북평화영화제 정관 확정 등이 진행되었다. 감사로는 권재철세무회계사의 권재철 대표와 법무법인 봄의 양규응 변호사가 위촉되어, 2년간의 임기를 시작한다.

또, 사단법인 평창남북평화영화제는 영화제 개최 및 각종 부대행사, 남북영화교류 사업과 영상 아카이브, 영화제작 마켓 및 상영지원, 영화산업 및 문화예술산업 발전을 위한 각종 행사를 개최하는 등 영상문화와 관련된 각종 사업을 실시할 예정으로 남북 평화와 공동번영의 기반을 도모하는 데 큰 역할이 기대된다.

이번 출범에 강원도는 도내에서 열리는 최초의 국제영화제인 만큼 시작부터 평창남북평화영화제의 독립성과 자율성을 강조하며 사단법인 평창남북평화영화제의 출범에 전폭적 지지와 성원을 보냈다.


특히, 최문순 강원도지사는2018 평창동계올림픽의 성공적인 개최와 평화의 상징이 된 평창 올림픽 스타디움을 평창남북평화영화제의 개막식 및 상시 야외상영장, 부대행사 공간으로 활용하는 데 전격적으로 합의하고 지지를 약속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강원도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 이어 2019년에도 다시 한번 세계 평화의 중심에 우뚝 서며, 평화 중심도시로서의 미래의 비전을 지속해갈 예정이다.

한편, 평창남북평화영화제의 폐막식은 금강산 일원에서의 개최를 적극 추진 중이다.




syi23@fnnews.com 서정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