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니스온 '영업이익률 50%'

3분기 매출 32억 영업익 16억

영업이익이 매출의 절반에 달하는 코스닥 상장기업이 있다. 지능형 소프트웨어 서비스 플랫폼 기업 비즈니스온이 그 주인공이다.

비즈니스온은 9일 공시를 통해 지난 3·4분기 매출액 32억원, 영업이익 16억원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영업이익률이 무려 50%다.

이에 따라 올해 들어 3·4분기까지의 누적 매출액은 전년동기 대비 10.3% 증가한 105억원, 영업이익은 7.8% 확대된 46억원을 기록했다. 이 기간의 영업이익률은 44%에 이른다. 전자세금계산서를 필두로 전자문서분야의 안정적인 성장과 함께 유지보수 및 광고 등 부가서비스 매출 모두 증가해 성장에 기여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특히 신성장동력인 지능형 정보서비스 '스마트 MI'의 매출액이 전년동기 대비 81.1%나 늘어나 가파른 성장을 보였다.

이병두 비즈니스온 대표(사진)는 "많은 기업들이 불황을 극복하고, 재무안정성을 도모하기 위해 '스마트 MI RM(리스크 매니지먼트)'에 대한 도입을 확대하고 있다"며 "이를 통해 지속적인 이용수수료 매출 증가 등을 통한 수익성 증대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비즈니스온은 국내 B2B 전자세금계산서 시장 점유율 1위 기업이다.
전자문서유통과 관련된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한다. 10년 동안 누적돼온 관련 데이터를 기반으로 빅데이터 영역으로 입지를 넓혀가고 있다. 또 업무포털 사용자에게 전자세금계산서 기반 매출흐름을 볼 수 있는 '스마트인사이트'를 무료로 제공 중이다.

bhoon@fnnews.com 이병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