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 중국 상륙]

미래에셋 영토 확장.. 中서 사모펀드 운용

국내 자산운용사 처음으로 현지 사모펀드운용 자격 획득
본토 투자펀드 판매 잰걸음

미래에셋이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보복의 격랑을 이겨내고 중국 금융시장에 본격 진출한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은 중국 현지에서 국내 최초로 사모펀드운용사 자격을 획득했다고 21일 밝혔다. 미래익재투자관리(상하이)는 중국증권투자기금업협회(AMAC)에 외국자본 독자 사모펀드운용사(PFM WFOE)로 등록, 시장 규모가 20조달러(세계 2위)로 추정되는 중국 본토 자산운용시장에 본격 진출하게 됐다.

아직 금융시장이 전면적으로 개방되지 않은 중국은 지난 2016년 6월 말 펀드시장 개방정책을 내놓으면서 합작회사가 아닌 외국자본이 단독법인 형태로 사모펀드운용사를 설립할 수 있도록 했다. 지난해부터 피델리티, UBS, 블랙록, 브리지워터스 등 글로벌 금융회사들이 인가를 받은 데 이어 미래에셋이 16번째다. 홍콩, 싱가포르 등 범중화권을 제외하면 아시아 금융회사 가운데 첫 사례다.

향후 미래에셋은 중국 현지 기관 및 고액자산가를 대상으로 중국 본토 주식과 채권에 투자하는 펀드를 판매하게 된다. 적격외국인기관투자가(QFII·RQFII) 자격을 가진 외국 금융회사를 비롯해 선강퉁과 후강퉁 투자자에게 투자자문을 할 수도 있다.

인가등록 1년 후 요건이 되면 중국의 보험, 은행 등 기관 일임운용 자격을 받을 수 있고, 외국자본 소유지분의 법적 제한이 사라지는 3년 뒤에는 독자적 공모 자산운용회사 전환 설립을 신청할 수 있다.


앞서 올해 8월에는 상하이법인 자회사인 미래익재해외투자펀드관리가 JP모간, 노무라, 알리안츠, BNP파리바 등과 함께 외국 자본에 부여되는 적격국 내 유한파트너(QDLP) 자격 및 외화투자한도를 취득했다.

이를 통해 역외 설정된 미래에셋 펀드를 중국 본토 증권사를 통해 판매하게 된다. 현재 중국 내 외국 금융회사가 100% 경영권을 가질 수 있는 라이선스는 PFM과 QDLP가 전부로 UBS, 블랙록 등 6개사만 모두 보유하고 있다.

kakim@fnnews.com 김경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