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마당 도서관' 세계적인 디자인으로 '인정'

관련종목▶

-2018 홍콩 DFA어워드 환경디자인 부분 ‘대상’ 수상
-디자인과 환경적·사회문화적 측면에서 우수한 평가

스타필드 코엑스몰의 '별마당 도서관'이 지난 4일 홍콩 컨벤션 디자인 센터에서 진행된 '디자인 포 아시아 어워드(Design For Asia Awards) 2018'에서 환경 디자인 분야 대상을 수상했다. 별마당 도서관 설계를 맡은 씨노플랜 윤성원 대표(왼쪽), 신세계프라퍼티 PM1팀 김정호 팀장(가운데), 홍콩 상업경제발전부 차관인 버나드 찬 JP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신세계 쇼핑테마파크 스타필드 코엑스몰의 '별마당 도서관'이 세계적인 디자인으로 인정받았다.

신세계프라퍼티는 별마당 도서관이 홍콩 디자인센터(HKDC)가 주관하는 '디자인 포 아시아 어워드(Design For Asia Awards) 2018'에서 환경 디자인 부문 대상을 수상했다고 5일 밝혔다. 지난 4일 홍콩 컨벤션 디자인 센터에서 진행된 'DFA 어워드'는 올해로 16회를 맞은 아시아 최고 권위의 디자인 어워드다.

별마당 도서관은 디자인뿐만 아니라 환경적 지속 가능성과 사회문화적 측면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총면적 2800㎡에 2개 층으로 구성 된 별마당 도서관은 설계 당시부터 환경 디자인을 반영해 책을 읽는 공간의 서재와도 같은 편한 분위기 제공을 위해 은은한 간접 조명을 도입해 왔다. 설계를 맡은 씨노플랜 윤성원 대표는 "설계 당시 에너지를 많이 쓰지 않으면서 공간의 분위기를 조성할 수 있도록 자연채광을 최대한 살려 도서관 분위기를 내는데 중점을 두었다"고 말했다.

또 별마당도서관의 13m가 넘는 대형 서가 3곳에는 문화·인문·경제경영 등 약 7만여 권이 넘는 책이 비치돼 있는데 절반가량인 약 4만 5000권이 시민들의 자발적인 기부활동으로 채워졌다.

아울러 사회 각계각층의 명사초청과 다양한 음악 장르의 콘서트 등 총 250회가 넘는 문화행사가 열었으며, 현재도 끊임없는 새로운 문화 콘텐츠로 고객들과의 소통을 이어 나가고 있다.

신세계프라퍼티 임영록 대표는 "국내 최초로 쇼핑몰 한가운데 자리를 잡은 별마당 도서관은 한국을 방문하는 외국인 관광객들 사이에서 반드시 들러야 할 명소로 통한다"며 "아시아 최고 권위의 상인 DFA의 대상 수상자로 선정돼 기쁘고 영광스럽게 생각한다"고 수상소감을 전했다. 이어 "오픈 이후 많은 사랑을 받아온 만큼 앞으로도 휴식은 물론 문화를 통한 세대 간 소통의 공간으로 더욱 발전시키겠다"고 덧붙였다.

fnkhy@fnnews.com 김호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