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자인 하면 동서대" 이번엔 대한민국디자인전람회 장관상

'제53회 대한민국디자인전람회'에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상을 수상한 동서대 디자인대학 김성재, 이은지(왼쪽부터) 학생.


대학교육 특성화에 두각을 나타내고 있는 동서대(총장 장제국)의 디자인대학 학생들이 국내 최고 권위를 자랑하는 대한민국디자인전람회에서 장관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동서대는 디자인대학 학생 2개팀이 '제53회 대한민국디자인전람회'에서 'Gold Minister'로 선정돼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상을 수상했다고 6일 밝혔다.

대한민국디자인전람회는 1966년부터 매년 시행되고 있는 국내 최고 권위의 디자인 어워드로 기업, 디자인 기관, 디자인 스튜디오, 프로 디자이너, 대학생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참여자가 작품을 출품한다. 작품의 디자인 콘센트에 어떠한 편견없이 디자인 자체로만 평가될 수 있도록 공정한 플랫폼에서 심사하는 대한민국 정부 공인 디자인 공모전이다.

수상작은 디자인대학 김성재, 한지아 컴퓨터공학부 위승현, 이현우씨의 운전자의 2차 사고 예방을 위한 안전 홀로그램인 'Safety Hologram(현대자동차)'.

디자인대학 이은지, 강진이, 컴퓨터공학부 박수빈, 유경호씨의 앞이 보이지 않는 장애인들을 위한 지팡이와 스마트폰 그리고 이어폰을 상호 연결해 다양한 거리 정보를 주는 'Step by Stick'이다.

선정된 작품들은 LINC+사업단(단장 조대수)의 융합 교육 프로그램인 '캡스톤 디자인(디자인+컴퓨터공학)' 수업을 통해 제작됐다.

캡스톤 융합수업의 결과물은 '2017 대한민국디자인전람회'에서 장관상 1팀, 상공회의소장상 1팀, 파이널리스트(Finalist)에 2팀 선정, 세계적인 디자인 공모전 'Red dot Awards'에서 2018년 3팀, 2017년 1팀, 2016년 1팀, 2015년 2팀 등 4년간 총 7팀이 Winner로 선정되는 등 결실을 맺고 있다.

roh12340@fnnews.com 노주섭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