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공항 '포화'… 신공항 건설 빨라지나

국제선 여객 1000만명 돌파
연평균 증가율 12.9% 달해 정부 예측보다 7년 빨리 달성

김해공항 국제선 여객이 올해 처음으로 1000만명을 돌파했다. 이는 국제선 여객 연간수용능력 630만명을 크게 초과한 수치로 국제선 청사 확장은 물론 최근 논란이 일고 있는 신공항 건설 추진에 불을 댕길 전망이다. 부산시와 한국공항공사는 김해국제공항 연간 국제선 이용객(환승내항기 승객 포함)이 개항 42년 만에 처음으로 1000만명을 넘어 올해 말까지 역대 최대 여객 실적을 달성할 것이 확실시된다고 27일 밝혔다.

국제선 여객 1000만명 돌파는 인천공항을 제외한 국내 7개 국제공항 중 처음이다. 올해 11월 말까지 전체 국제선 여객은 7893만명으로 이 가운데 인천공항 여객이 78.3%로 가장 많았고 김해공항 11.4%, 김포공항 5.0%, 제주공항 2.2% 등의 순이다. 김해공항은 2005년까지 국제선 여객이 연간 200만명 수준에 불과했지만 2008년 부산 거점의 에어부산이 설립된 후로 여러 항공사의 국제선 개설이 이어지면서 국제선 여객이 큰 폭으로 늘어났다. 김해공항의 국제선 이용객 증가율은 최근 10년간 연평균 12.9%에 달해 국내 주요 4대 공항 가운데 가장 높은 성장률을 기록하고 있다.

올해는 사드 사태로 인한 중국 금한령과 일본 태풍·지진 등 영향으로 일부 국제선 운항편이 중단됐음에도 불구하고 국제선 여객 증가율은 12.7%로 여전히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특히 이번 김해공항 국제선 여객 1000만명 돌파 시점이 정부가 예측한 2025년보다 7년이나 앞당겨진데다 여객 증가세도 정부의 전망치인 7.0%를 훨씬 상회하면서 동남권 관문공항 건설 필요성이 더욱 높아진 상황이다.


항공전문가들은 현재 김해공항 국제선 수용 능력은 연간 630만명 수준으로 이용객 불편이 가중되는 만큼 김해공항 국제선 터미널 추가 확장사업을 서둘러야 한다는 지적이다. 또 지금 같은 여객 증가세가 계속된다면 당초 정부가 발표한 김해신공항 국제선 수요 2800만명도 조기 포화 될 수 있는 만큼 향후 신공항 확장 가능성을 고려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정부 예측보다 7년 앞서 국제선 이용객 1000만명을 달성한 것은 기쁜 일이지만 국제선청사의 수용능력을 넘어서며 시민들이 공항 이용에 많은 불편을 겪고 있다는 점은 안타깝다"면서 "앞으로 여객증가세에 대비한 적절한 공항시설 개선사업 추진과 미주, 유럽 등 중장거리 노선 개설을 정부에 요청하는 한편 시민들의 기대에 부응하는 신공항 건설을 위해 모든 시정역량을 집중시켜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bsk730@fnnews.com 권병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