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겨냥 총공세 벼르는 한국당…"민간사찰·거짓해명에 초점"

조국 데뷔하는 운영위 D-1…휴일에도 '靑특감반 진상조사단' 회의 운영위에 검경 출신, '대여 저격수' 평가 나오는 이들 교체 투입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靑 겨냥 총공세 벼르는 한국당…"민간사찰·거짓해명에 초점"

조국 데뷔하는 운영위 D-1…휴일에도 '靑특감반 진상조사단' 회의

운영위에 검경 출신, '대여 저격수' 평가 나오는 이들 교체 투입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김연정 기자 = 자유한국당은 청와대 특별감찰반 의혹 관련 국회 운영위원회 소집을 하루 앞둔 30일 "문재인정부의 '조직적 민간사찰'과 청와대의 '거짓 해명'을 국민 앞에 낱낱이 공개하겠다"고 벼르고 나섰다.

한국당은 휴일인 이날 오후에도 국회에서 청와대 특감반 진상조사단 회의를 비공개로 소집하는 등 운영위 준비에 만전을 기했다.

또 대규모 사·보임을 통해 그동안 의혹 제기를 주도해 온 청와대 특감반 진상조사단 소속 의원 전원을 운영위에 투입, 화력을 보강했다. 김도읍·강효상·민경욱·이철규·최교일·전희경 의원 등이 대상으로, 상당수가 검찰과 경찰 출신이거나 대여 저격수라는 당내 평가가 따르는 이들이다.

한국당은 31일 열릴 운영위에서 김태우 전 청와대 특감반원이 작성한 각종 보고서가 '조직적 사찰'의 증거라고 부각하면서 청와대와 더불어민주당이 이번 사안을 '개인일탈'로 규정해 의혹을 덮으려 한다는 점을 집중적으로 비판한다는 계획이다.

정양석 원내수석부대표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청와대의 민간인 사찰이 드러났는데도 청와대가 거짓말을 하는 점에 대해 집중적으로 추궁할 것"이라며 "청와대가 감찰반장을 교체함으로써 꼬리 자르기, 증거인멸을 하는 점에 대해 문제 제기를 하겠다"고 밝혔다.

진상조사단 소속 최교일 의원은 통화에서 "운영위에서 청와대가 민간인사찰을 알았는지, 지시한 일이 있는지 집중 추궁할 것"이라며 "환경부가 '블랙리스트'를 작성해 임기가 있는 사람들에게 정권이 바뀌었다고 사퇴를 종용한 것도 직권남용이자 적폐에 해당한다는 점을 지적하겠다"고 말했다.

한국당은 특히 운영위에 출석하는 청와대 특감반의 책임자 조국 민정수석에 대해 "민간사찰 책임과 함께 부실 인사검증 책임"을 물어 사퇴를 촉구할 것으로 보인다.

이양수 원내대변인은 구두 논평에서 "조 수석이 그동안 민정수석 역할을 제대로 하지 못했다. 인사검증과 청와대의 공직기강 해이에도 문제가 많았고 민간인 사찰이라는 국기문란 행위가 이뤄졌다"면서 "조 수석이 그동안 아무 잘못이 없다는 투로 대응해 왔는데 이 부분을 강하게 따져 묻겠다"고 했다.

이만희 원내대변인도 "지금까지 나온 것만으로도 조 수석이 책임지는 것은 너무도 당연하다"고 가세했다.

그뿐만 아니라 임면권자인 문재인 대통령의 책임도 부각할 것으로 보인다.


원내 핵심 관계자는 "조국 수석 한 명 관두게 하려고 운영위를 소집한 게 아니다"라며 "임면권자인 대통령이 책임져야 한다"고 말했다.

나아가 한국당은 운영위에서의 청와대 답변과 대응에 따라 다음 단계로 남겨뒀던 '국정조사와 특검' 카드를 재차 검토하겠다는 입장이다.

진상조사단 단원이기도 한 이만희 원내대변인은 "그동안 청와대의 대응을 볼 때 운영위에서 모든 실체가 밝혀지거나 진실한 답변을 기대하기는 어려운 상황이지만 최선을 다해 의혹들을 파헤쳐보겠다"고 다짐한 뒤 "그 결과 미흡한 점이 많다면 이보다 더한 실체적 진실 발견을 위한 조치를 할 수밖에 없다"며 국정조사와 특검 검토를 시사했다.

yjkim84@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