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겨냥 총공세 벼르는 한국당…"민간사찰·거짓해명에 초점"(종합)

조국 데뷔 운영위 D-1…휴일에도 '靑특감반 진상조사단' 회의 검경 출신·'대여 저격수' 교체 투입…김태우 출석 요청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靑 겨냥 총공세 벼르는 한국당…"민간사찰·거짓해명에 초점"(종합)

조국 데뷔 운영위 D-1…휴일에도 '靑특감반 진상조사단' 회의

검경 출신·'대여 저격수' 교체 투입…김태우 출석 요청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김연정 기자 = 자유한국당은 청와대 특별감찰반 의혹 관련 국회 운영위원회 소집을 하루 앞둔 30일 "문재인정부의 '조직적 민간사찰'과 청와대의 '거짓 해명'을 국민 앞에 낱낱이 공개하겠다"고 벼르고 나섰다.

한국당은 휴일인 이날 오후에도 청와대 특감반 진상조사단 회의를 소집해 운영위 준비에 만전을 기했다.

또 대규모 사·보임을 통해 청와대 특감반 진상조사단 소속 의원을 운영위에 투입, 화력을 보강했다.

나경원 원내대표와 정양석 원내수석부대표, 김도읍 진상조사단장, 송언석·이만희·이양수·최교일·강효상·전희경·곽상도 의원 등 10명이 회의에 나선다. 이 중 이번에 맞춤형으로 보임된 의원들은 상당수가 검찰과 경찰 출신이거나 대여 저격수라는 당내 평가가 따르는 이들이다.

한국당은 31일 열릴 운영위에서 김태우 전 청와대 특감반원이 작성한 각종 보고서가 '조직적 사찰'의 증거라고 부각하면서 청와대와 더불어민주당이 이번 사안을 '개인일탈'로 규정해 의혹을 덮으려 한다는 점을 집중적으로 비판한다는 계획이다.

김도읍 진상조사단 단장은 국회 브리핑에서 "국민들은 정권실세 비위첩보 묵살과 민간인 사찰, '블랙리스트' 작성 의혹에 대한 실체적 진실이 밝혀지길 기대한다"며 "우윤근 주러시아대사 비위 의혹부터 대통령 자녀의 수상한 주택 거래까지 제기된 모든 의혹에 대해 사실관계 확인 및 이를 증명할 증거를 갖고 회의에 임해주길 바란다"고 했다.

한국당은 특히 운영위에 출석하는 청와대 특감반의 책임자 조국 민정수석에 대해 "민간사찰 책임과 함께 부실 인사검증 책임"을 물어 사퇴를 촉구할 것으로 보인다.

김순례 원내대변인은 조 수석을 향해 "진실을 고백하고 책임질 부분은 분명히 책임져야 한다"면서 "운영위에서 '내 탓이오'라는 조 수석의 한마디를 기대한다"고 했다.

한국당은 또 출석이 예정된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과 조국 수석 이외에 특감반 비리 의혹과 연관된 청와대 백원우 민정비서관, 김형연 법무비서관, 최강욱 공직기강비서관, 박형철 반부패비서관과 이인걸 전 특감반장의 출석을 공개 요구했다.

최종구 금융위원장, 김상균 철도시설공단 이사장, 환경부 조명래 장관과 박천규 차관 등의 출석도 요청했다.

정양석 원내수석부대표는 국회 브리핑에서 "박형철 비서관은 특감반의 직속 상관이고 비트코인 조사와 관련해 1계급 특진을 약속했다는 부분, 이인걸 전 특감반장은 김태우 전 감찰반원의 직속상관으로서 사찰을 지시하고, 지시한 텔레그램을 지웠다는 진술과 330개 공공기관에 대한 고위 임원 정치성향 파악을 지시한 사안에 대해 각각 확인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한국당은 '사찰 문건 리스트'를 작성한 김태우 수사관의 운영위 출석을 변호인을 통해 요청했으나 아직 출석하겠다는 확답은 듣지 못한 상태다.

한국당은 운영위에서의 청와대 답변과 대응에 따라 다음 단계로 남겨뒀던 '국정조사와 특검' 카드를 재차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명확히 했다.

정 수석부대표는 "진실규명이 되지 않았다면 당연히 국조나 특검으로 가야 하지 않겠나 생각이 든다"고 했고, 김도읍 단장도 "청와대가 운영위에서도 말 바꾸기를 계속한다면 국조와 특검은 불가피할 것"이라고 말했다.

yjkim84@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