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이런 사건은 대통령 탄핵감'" 언급에 임종석 "비리혐의자 주장이 공익제보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왼쪽)가 31일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에 참석한 조국 민정수석(오른쪽)과 인사하고 있다. 가운데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31일 청와대 특별감찰반 의혹과 관련해 "예전에 총리실 민간인 사찰에 대해 당시 민주당 상임고문이었던 대통령이 '이런 사건은 대통령 탄핵감'이라고 얘기했다"며 과거 대통령 발언을 언급해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이 반발하는 등 정면 충돌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청와대 특감반의 전방위 사찰 의혹과 관련해 국회 운영위원회에서 "정부는 무차별적으로 사찰했는데, 자신들의 실세 비리는 묵인하고 블랙리스트를 작성했는데도 '나 몰라라' 하고 있다"며 이같이 비난했다.

그러면서 "정권 초기 정의와 도덕성을 앞세웠는데 위선과 일탈에 양두구육(羊頭狗肉) 정권으로 규정할 수밖에 없다"고 했다.

또 김태우 전 특감반 수사관에 대해서도 "민주당은 김 수사관을 범법자로 만들겠다는 의도를 보이는데 김 수사관은 엄연한 공익제보자"라고 강조했다.

이에 운영위에 출석한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도 조목조목 반박하며 맞섰다.
임 실장은 "훨씬 심각하게 본 것은 (김 수사관이) 유착관계에 있는 건설업자가 뇌물수수로 조사받고 있는 시점에 경찰청 특수수사과에 가서 관련 자료를 요구한 것"이라며 "마치 청와대의 관심 사건인 것처럼 위장해 사건에 개입하려고 한 것이다. 이게 비리 혐의자가 아니고 공익제보자냐"라고 반박했다.

또 나 원내대표의 민간인 사찰 주장에 대해서도 "일방적으로 민간인 사찰이라고 하지 말고 구체적인 내용과 질문을 주시면 성실하게 말씀을 드리겠다"고 했다.

cerju@fnnews.com 심형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