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종석 "문재인정부서 사찰행위는 존재하지 않는다"(종합)

靑 특감반 의혹 운영위 출석…"범죄혐의자가 생존 위해 벌인 일탈행위" "비서실 불찰도 뼈아프게 생각…따가운 질책 달게 받겠다" KT&G 사장 교체 의혹에 "금시초문"…"흰 건 흰 것대로, 검은 건 검은 것대로 구분"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왼쪽)과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31일 오후 열린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의 질의를 듣고 있다. 2018.12.31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31일 오후 열린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위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18.12.31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오른쪽)과 조국 민정수석이 31일 열린 국회 운영위원회 오후 전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18.12.31 kjhpress@yna.co.kr

임종석 "문재인정부서 사찰행위는 존재하지 않는다"(종합)

靑 특감반 의혹 운영위 출석…"범죄혐의자가 생존 위해 벌인 일탈행위"

"비서실 불찰도 뼈아프게 생각…따가운 질책 달게 받겠다"

KT&G 사장 교체 의혹에 "금시초문"…"흰 건 흰 것대로, 검은 건 검은 것대로 구분"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고상민 설승은 기자 =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은 31일 청와대 전 특별감찰반원인 김태우 수사관의 폭로 사태와 관련해 "문재인정부에서는 정치적 목적의 사찰행위는 존재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임 실장은 이날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이같이 말하고 "민간인 사찰은 상상조차 할 수 없는 일이 됐다. 정부 출범과 함께 대통령의 강력한 의지에 따라 국가정보원의 국내 주요인물 정보와 기관 동향 정보 기능을 완전히 폐지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민정수석실은 대통령 친인척 등 주변 인사들을 관리하고 청와대를 포함해 정부 및 공공기관의 고위 공직자에 대해 인사검증을 하며, 감찰을 통해 공직자 비리를 상시 예방하고 평가해 공직기강을 확립하는 기능을 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따라서 정부와 산하기관의 고위 임원에 대한 직무 동향 보고와 그에 따른 조치는 민정수석실의 정당하고 고유한 업무"라고 설명했다.

임 실장은 또 "김태우 전 감찰반원은 업무과정에서 과거 경험과 폐습을 버리지 못하고 업무 범위를 넘나드는 일탈 행위를 저질렀다"며 "이번 사건의 본질은 비위로 곤경에 처한 범죄 혐의자가 생존을 위해 국정을 뒤흔들어 보겠다고 벌인 비뚤어진 일탈 행위"라고 규정했다.

운영위 출석에 앞서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서도 "운영위를 통해서 흰 것은 흰 것대로 검은 것은 검은 것대로 구분되기를 기대한다"고 하기도 했다.

그는 "비서실의 불찰도 뼈아프게 생각한다"며 "비위 혐의자를 애초에 걸러내지 못했는지, 왜 좀 더 일찍 돌려보내지 못했는지, 또 왜 좀 더 엄하게 청와대의 공직기강을 세우지 못했는지에 대한 따가운 질책은 달게 받겠다"고 말했다.

이어 "대통령비서실 책임자로서 대통령께 죄송하고 무엇보다 국민 여러분께 송구하다"며 "무한한 책임감을 느낀다. 언제든 비서실장으로서 필요한 책임을 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임 실장은 전날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이 제기한 정부의 KT&G 사장 교체 개입 의혹도 전면 부인했다.


그는 "KT&G 사장을 바꾸고자 하는 일이 진행됐다는 것은 금시초문"이라며 "기재부의 문건 내용 일부가 제보돼 폭로됐는데 문건을 보면 '정부의 사장 선임 과정 개입은 불가능하다', '정부 지분을 통해 사장 추천위원회의 투명하고 공정한 운영이 필요하다'는 것이 대응 방안이라고 나온다"고 설명했다.

임 실장은 또 "민영화한 공기업에서 일제히 (사장 등의) 셀프 연임이 진행됐던 일이 있었다"며 "금융위원장도 셀프 연임에 반대한다고 밝혔고, 기재부도 정부가 가진 지분을 활용해 제도적으로 투명한 견제장치를 만들 것인지를 공식 논의한 것으로 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저희가 개입한 바도 없고, 기재부가 검토한 내용이 과도했던 것 같지는 않다"고 말했다.

kong79@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