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급 이하 실무진 광명시 조직혁신 칼 든다

박승원 광명시장 조직 혁신 공무원 100인 토론 제안. 사진제공=광명시


[광명=강근주 기자] 광명시 조직 혁신에 6급 실무진이 선봉으로 나선다.

박승원 광명시장이 2일 광명시민회관 대공연장에서 열린 2019년 시무식에서 “실무를 담당하는 직원 100명이 모여 광명시 공직사회가 좀 더 일하는 조직, 신명나는 조직, 행복한 조직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스스로 토론하고 대안을 모색하는 자리를 만들자”고 제안했다.

공무원 100인 원탁토론회는 작년 7월 취임 이후 4년 시정설계를 시민과 함께 만들기 위해 열린 광명시민 500인 원탁토론회처럼 조직 혁신안도 공무원과 소통해 이루겠다는 의지를 담고 있다.


특히 참석자를 부서장이 아닌 6급 이하 실무자로 하고, 토론도 한두 차례에 끝나지 않고 1, 2월 두 달 동안 꾸준히 진행하며, 토론회 진행 방식과 주제도 참여자가 직접 결정해 실질적인 혁신안이 나올 전망이다.

박승원 시장은 공무원 100인이 모여 만들 조직 변화, 혁신안은 100% 반영하겠다며 “광명시 공무원의 경쟁력이 광명시의 경쟁력인 만큼 우리 힘으로, 우리 손으로 우리 조직을 혁신해 나가자”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박승원 시장은 2019년 주요 사업으로 KTX광명역에서 북한 개성까지 남북평화철도 노선 연결, ‘즐겁게 배우고 신나게 나누는’ 새로운 교육도시 조성, 옛 서울시립근로청소년복지관 부지의 구체적인 활용 방안, 광명 시민운동장 지하주차장 건립 등 4가지를 제시했다.

kkjoo0912@fnnews.com 강근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