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비서실장 교체 초읽기…10일 신년회견 前 단행 '촉각'

문대통령, 7일 이총리와 주례회동서 상의할듯…주초 발표 가능성 신년회견 당일 출범 20개월…새 진용으로 임기 3분의 1 통과하나 비서실장·정무수석·소통수석 검증 마무리 단계…개각도 설 전후로 당겨질까

[정연주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이태호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세종=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오후 정부세종청사 고용노동부에서 '포용적 노동시장, 사람 중심 일자리'라는 주제로 2019년도 고용노동부 업무보고를 받기에 앞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8.12.11 scoop@yna.co.kr

문대통령, 비서실장 교체 초읽기…10일 신년회견 前 단행 '촉각'

문대통령, 7일 이총리와 주례회동서 상의할듯…주초 발표 가능성

신년회견 당일 출범 20개월…새 진용으로 임기 3분의 1 통과하나

비서실장·정무수석·소통수석 검증 마무리 단계…개각도 설 전후로 당겨질까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한지훈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의 비서실장 교체 등 청와대 참모진 개편이 초읽기에 들어갔다.

문 대통령의 오는 10일 신년 기자회견 일정이 6일 발표되면서 문 대통령이 신년회견 이전, 즉 9일 이전에 새 진용을 갖춰 신년회견에 나설 것이라는 관측에 조금씩 무게가 실리고 있다.

마침 이날 저녁에는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이낙연 국무총리,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 등의 정례 만찬회동이, 7일 낮에는 문 대통령과 이 총리의 정례 오찬회동이 각각 열린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이 인선에 대해 정당과 정부의 의견을 수렴한 뒤 8일께 전격 인사를 발표할 수 있다는 '시나리오'도 거론된다.

중소·벤처기업인 청와대 초청 행사가 겹쳤기 때문이라고는 하지만, 7일 예정된 수석·보좌관 회의가 취소된 것 역시 조기 인사교체 기류를 반영한 것 아니냐는 분석도 일각에서 나온다.

특히 신년 기자회견이 열리는 10일은 문재인정부가 출범한 지 정확히 20개월째가 되는 날이다.

문 대통령의 임기가 5년(60개월)임을 고려하면 3분의 1 지점을 통과해 임기 중반으로 접어드는 날인 만큼, 그 전에 새로운 참모진을 구축한다면 '집권 중반기를 위한 쇄신 인사'라는 메시지를 더 선명하게 할 수 있다는 의견도 있다.

다만 현재 진행 중인 검증 작업이 정확히 언제 끝날지 알 수 없다는 점에서 발표 시기가 유동적이라는 말도 청와대 내에서 나온다.

청와대 관계자는 "교체 대상으로 거론되는 자리들에 대해 복수 후보를 두고 검증하고 있다. 검증이 끝나야 대통령에게 보고하고 대통령 낙점, 내정, 발표 등 순서를 밟는 것 아니겠나"라며 "검증을 철저히 하는 것이 최우선이지, 발표날짜를 먼저 정할 수는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수석급 이상 참모진 가운데 교체 대상으로 거론되는 인사는 임종석 비서실장, 한병도 정무수석, 윤영찬 국민소통수석 등 3명이다.

임 비서실장의 후임으로는 노영민 주중대사가 유력하게 거론되는 가운데 정동채 전 문화관광부 장관이나 조윤제 주미대사가 낙점될 가능성도 제기된다.

한 정무수석의 후임으로는 강기정 전 의원이 발탁될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과 함께 민주당 비례대표인 이철희 의원의 이름도 거론된다.

윤 국민소통수석 자리에는 김의겸 대변인이 승진 임명되거나, 민주당 비례대표인 김성수 의원이 기용될 것이라는 예상 속에 중견 언론인 출신 인사가 검토된다는 얘기도 한편에서 들린다.

여권 관계자는 통화에서 "세 자리 인선이 상호 보완적으로 이뤄질 수 있다. 예를 들어 친문(親文) 정치인 한명이 기용되면, 다른 자리는 비문(非文)이나 전문가 그룹에서 발탁될 수도 있다"며 "출범 직후에도 상대적으로 젊은 임 비서실장을 기용하며 정무수석에는 노련한 전병헌 전 원내대표를 쓰지 않았나"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그러면서 "어떻게 조합하느냐에 따라 인사의 메시지가 달라질 수 있다. 막판까지 이런 '콘셉트'를 두고 고민할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한편 청와대 비서진 개편과 함께 개각도 속도를 낼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청와대 비서진에 이어 곧바로 일부 장관을 교체하면 쇄신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는 만큼 명절 민심을 고려해 설 연휴인 내달 2∼6일을 전후해 개각을 단행하리라는 예측이다.

이에 따라 7일 예정된 문 대통령과 이 총리의 주례회동에서 개각 논의가 이뤄질지에도 관심이 쏠린다.

다만 이 총리는 지난 4일 서울 종로구 통인시장을 찾아 상인들을 격려한 뒤 취재진을 만나 "내각은 국회 청문회를 거쳐야 하므로 검증에 좀 더 시간이 걸릴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hysup@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