벽산, 충북 영동 공장에 220억원 투자...무기단열재 시장 공략 본격화

종합건축자재기업 벽산은 최근 220억원 규모의 미네랄울 설비 투자를 결정하고 무기단열재 시장공략을 본격화하고 있다고 7일 밝혔다.

미네랄울은 불연단열재로, 조선용·산업용·건축용·패널용·농업용 등 수요가 다양하다. 최근 국내외 대형 화재 사고와 연기·유독가스로 인한 인명 피해가 발생, 화재 안전에 대한 사회적인 인식이 확대되면서 불연단열재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고 회사 측은 봤다. 벽산은 정부의 화재안전기준 강화로 방화문 시장과 외단열 시장의 성장세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벽산은 충북 영동공장에 미네랄울 설비 투자를 추진해 현재 연간 2.8만t 생산량을 6만t 규모로 2배 이상 늘린다는 계획이다.
또 그라스울 2호기 생산라인 증설을 완료, 연간 7만t 규모의 그라스울 생산능력을 확보해 불연단열재 시장에서 확고한 입지를 다진다는 방침이다.

특히 미네랄울은 열전도율이 낮아 보온, 단열효과가 우수한 데다 제조단계에서부터 자원순환 기술을 적용하여 우수자원재활용(GR)인증마크, 환경표지인증 등을 보유한 친환경 자재로 주목받고 있다.

김성식 벽산 대표는 "최근 화재 안전과 에너지 절약에 대한 많은 관심과 인식이 확대되고 있다"면서 "이번 영동공장의 미네랄울 설비 투자를 통해 불연단열재 시장을 선제적으로 공략하면서 국내 뿐 아니라 해외시장에서도 입지를 강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psy@fnnews.com 박소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