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원내대표, '신재민 사태' 기재위 가동 합의 불발(종합)

새해 첫 회동…'기재위 청문회·靑특감반 의혹 특검' 野 요구에 민주 반대 홍영표 "초당적 의원외교 강화 등 제안", 나경원 "특검법안 발의" 김관영 "상임위 열어야 할 때 안 열면 일하는 국회와 거리"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더불어민주당 홍영표(가운데), 자유한국당 나경원(왼쪽),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가 7일 국회 운영위원장실에서 만나고 있다. jjaeck9@yna.co.kr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자유한국당 나경원,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 등이 7일 국회 운영위원장실에서 회동하고 있다. jjaeck9@yna.co.kr

여야 원내대표, '신재민 사태' 기재위 가동 합의 불발(종합)

새해 첫 회동…'기재위 청문회·靑특감반 의혹 특검' 野 요구에 민주 반대

홍영표 "초당적 의원외교 강화 등 제안", 나경원 "특검법안 발의"

김관영 "상임위 열어야 할 때 안 열면 일하는 국회와 거리"

(서울=연합뉴스) 김여솔 이동환 기자 = 여야 교섭단체 3당 원내대표들은 7일 국회에서 정례회동을 하고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집 등 쟁점 현안을 논의했으나 절충점을 찾지 못했다.

더불어민주당 홍영표·자유한국당 나경원·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는 이날 새해 들어 처음으로 회동했다.

회동에서는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의 청와대 권력남용 주장과 관련한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차원의 청문회 개최와 청와대 특별감찰반 의혹에 대한 특별검사 도입 여부가 핵심 쟁점이었다.

두 사안 모두 제1야당인 한국당 등 야당의 요구사항이었으나, 여당인 민주당은 반대했다.

나 원내대표는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나 "상임위 소집과 함께 (청와대 민간인 사찰 의혹과 관련해) 특검법안을 발의할 것을 강력하게 요구했다"며 "검찰이 '뿌리 자르기' 수사로 개인 일탈로 몰아가기 십상이다. 김관영 원내대표도 '특검감'이라고 말했다"고 설명했다.

김 원내대표는 "상임위가 열려야 할 때 열리지 않으면 민주당이 주장한 일하는 국회 모습과 거리가 있다"고 강조했다.

홍 원내대표는 이 같은 야당의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는 대신 초당적 의원외교 강화를 역제안했다.

홍 원내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머지않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서울 답방이 예상되는데 국회가 답방을 환영하고 국회 방문이 있으면 환영하겠다는 의지를 밝히는 것이 어떻겠냐고 제안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여야 원내대표들은 모두발언에서부터 현안에 이견을 드러냈다.

홍 원내대표는 "새해를 맞아 우리 국회가 대화와 타협으로 민생을 챙기고 평화를 준비하는 국회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야당의 요구에 대한 언급 자체를 피했다.


반면 나 원내대표는 "신재민 의혹에 대해서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를 불러낼 수 있는 기재위가 돼야 한다"며 "국민적 의혹, 특히 사찰 의혹에 대해 청와대의 불법과 월권이 모두 사실로 밝혀지고 있다. 이 부분에 대한 진상을 규명하는 데 국회가 앞장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원내대표는 "국회가 국민적 의혹이 있는 사안에 대해 청문회 내지는 위원회를 열어 의혹을 규명해야 한다"며 기재위 차원의 청문회 개최 필요성을 거듭 요구했다.

[풀영상] 신재민 "공익 제보자가 매장당해선 안 된다" / 연합뉴스 (Yonhapnews)[https://youtu.be/AvNjHc8AKCI]

solid@yna.co.kr

dhlee@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