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뉴스 서비스 확장 나선 구글, 종편 채널과 손잡나

인터넷 뉴스서비스 사업자 신청.. 구글코리아 아닌 본사가 주체
기사배열·책임자 공개의무 회피.. 서울시 "관할 아니다" 승인 반려

구글이 국내 뉴스 서비스 강화를 위해 본격 시동을 걸었다.

7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구글이 서울시에 인터넷 뉴스서비스 사업자 등록을 신청했다가 서울시의 승인을 받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구글코리아가 아닌 구글 본사를 서비스 주체로 내세우면서 서울시가 관할이 아니라는 이유로 승인을 반려한 것으로 알려졌다. 구글은 앞으로도 인터넷 뉴스 서비스 사업자 등록을 위해 관련부처와 지속적으로 협의할 방침이다.

인터넷 뉴스서비스 사업자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정책을 담당하고 법인이나 개인이 위치한 소재지의 지방자치단체가 등록과 관리를 맡는다. 앞서 지난해 등록 없이 구글코리아가 사업을 전개한다는 지적이 나오자 사업자 등록을 진행한 것이다. 사업자로 등록하면 기사 배열 기본 방침과 기사 배열 책임자를 공개해야 한다. 이를 어기면 과태료 등 처벌을 받게 된다.

구글은 지난해부터 뉴스 서비스 강화를 위한 행보를 보였다. 지난해 5월 새로운 뉴스 앱을 출시, 헤드라인 등 뉴스를 편집해서 제공하고 있다. 최근에는 종합편성 채널과도 콘텐츠 공급을 협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언론의 혁신 성장을 함께 고민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지난해 3월에는 '구글 뉴스 이니셔티브' 프로젝트를 발표했다. '구글 뉴스 이니셔티브'는 구글이 가짜 뉴스 유통을 막고 3년에 걸쳐 약 3200억원을 언론사에 투자하겠다는 계획이 담겼다.

국내에서는 오는 25일 '2019 구글 뉴스 이니셔티브(GNI)' 서울 포럼이 개최된다. 이번 포럼에서는 △지속 가능한 저널리즘 생태계의 모색 △저널리즘의 신뢰 회복을 위한 제안 △저널리즘과 테크놀로지의 결합 등 세 가지 아젠다에 대해 각 분야에서 전문성을 지닌 국내외 주요 인사들과 함께 논의하는 자리가 될 예정이다.


리차드 깅그라스 구글 뉴스 부사장의 키노트를 시작으로 아태지역 구글 뉴스 담당자들의 구글 뉴스 이니셔티브 및 구글 뉴스랩 프로젝트 사례 발표와 동영상 플랫폼과 저널리즘의 확장을 주제로 국내 사례 발표가 이어진다.

김현정 CBS 앵커의 키노트와 함께 뉴스의 신뢰 회복과 저널리즘 생태계, 심층 취재와 롱폼 스토리텔링, 뉴스 이용자 접근성 확장 전략 등 세 개의 주제에 대한 국내 사례 발표와 허위 조작 정보와 공론장의 위기, 지혜의 저널리즘과 스토리텔링 등을 주제로 한 토론 세션이 있을 예정이다.

정김경숙 구글코리아 전무는 "구글은 양질의 저널리즘이 우리 언론 생태계 성장의 출발점이라고 생각하며 구글 뉴스 이니셔티브 프로젝트의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한국 언론과 함께 지속 성장이 가능한 저널리즘을 지원해오고 있다"며 "언론인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true@fnnews.com 김아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