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비서실장에 노영민 임명…청와대 2기 공식 출범(종합)

정무수석 강기정·소통수석 윤도한 발탁…취임 20개월 만에 변화 선택 집권 중반 '친정체제' 구축하며 개혁 드라이브 강화 해석 임종석 "춘풍추상·무한책임 각오로 국정 성공 완수 기대"

(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임종석 현 대통령 비서실장이 8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후임 비서실장에 노영민 주 중국대사를 임명하는 내용을 포함한 수석비서관급 이상 인사를 발표하고 있다. 오른쪽은 후임 비서실장인 노영민 주 중국대사. scoop@yna

(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8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열린 수석비서관급 이상 인사 발표 브리핑에서 임종석 비서실장 후임으로 임명된 노영민 주 중국대사(왼쪽부터), 한병도 청와대 정무수석 후임에는 강기정 전 국회의원, 윤영찬 국민소통수석 후임에는 윤도

(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임종석 현 대통령 비서실장이 8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후임 비서실장에 노영민 주 중국대사를 임명하는 내용을 포함한 수석비서관급 이상 인사를 발표하고 있다. 오른쪽은 후임 비서실장인 노영민 주 중국대사. hkmpooh@yn

(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8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열린 수석비서관급 이상 인사 발표 브리핑에서 한병도 현 청와대 정무수석(왼쪽)이 후임 정무수석인 강기정 전 국회의원과 인사하며 미소짓고 있다. hkmpooh@yna.co.kr

(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윤영찬 현 국민소통수석과 후임인 윤도한 전 MBC 논설위원이 8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악수를 하고 있다. scoop@yna.co.kr

문대통령, 비서실장에 노영민 임명…청와대 2기 공식 출범(종합)

문대통령, 비서실장에 노영민 임명…청와대 2기 공식 출범(종합)

정무수석 강기정·소통수석 윤도한 발탁…취임 20개월 만에 변화 선택

집권 중반 '친정체제' 구축하며 개혁 드라이브 강화 해석

임종석 "춘풍추상·무한책임 각오로 국정 성공 완수 기대"

(서울=연합뉴스) 이상헌 임형섭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8일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 후임에 노영민(62) 주(駐)중국대사를 임명했다.

또 청와대 정무수석에 강기정(55) 전 국회의원을, 국민소통수석에 윤도한(58) 전 MBC 논설위원을 각각 발탁했다.

초대 비서실장 역할을 마무리하고 청와대를 떠나는 임종석 실장은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이런 내용의 인사를 공식 발표했다.

문 대통령이 취임한 지 꼭 20개월 만에 청와대 비서실 수장과 핵심 참모들을 교체하면서 2기 청와대가 본격적인 닻을 올리게 됐다.

노영민 신임 靑 비서실장 "실장이 됐든, 수석이 됐든, 비서일 뿐" / 연합뉴스 (Yonhapnews)[https://youtu.be/nam4iX3s-ok]

특히 노 신임 비서실장과 강 수석 등 '친문'(親文·친문재인) 핵심 인사들이 전진 배치되면서 집권 중반을 맞은 문 대통령이 국정 장악력을 높여 개혁정책 드라이브를 통한 성과 내기에 집중할 것이라는 분석이 제기된다.

충북 청주 출신의 노 신임 비서실장은 청주고와 연세대 경영학과를 졸업했다.

1999년 정계에 입문한 뒤 17∼19대 국회에서 내리 3선 국회의원을 지냈고, 2012년 대선 때 문 대통령의 비서실장을 맡으며 문 대통령과 '정치적 동지' 관계를 형성했다. 2017년 대선에선 조직본부장으로 문 대통령 당선에 공을 세웠다.

국회 신성장산업포럼 대표와 산업통상자원위원회 위원장 등도 지냈다.

임종석 실장은 "노 실장은 폭넓은 의정활동으로 탁월한 정무 감각을 보유했고 새 정부에서 주중대사로 임명돼 통상·안보·외교 최일선에서 헌신한 정치인"이라고 설명했다.

임 실장은 이어 "국회에서 다년간 신성장산업 포럼을 이끌며 만든 산업·경제계 등 각계 현장과의 풍부한 네트워크 및 소통 능력이 강점이며, 민생경제 활력을 불어넣어 포용 국가의 기틀을 다져야 할 상황에서 비서실을 지휘할 최고 적임자"라고 평가했다.

그는 "춘풍추상(春風秋霜·남을 대할 때는 봄바람과 같이 부드럽게 대하고 자신을 대할 때는 가을 서리처럼 엄격하게 대해야 한다)의 자세와 국민에 대한 무한책임의 각오로 비서실을 운영하고 기업 및 민생경제 활력이라는 국정 기조를 성공적으로 완수하는 데 큰 역할을 하리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강 신임 정무수석은 전남 고흥 출신으로, 광주 대동고와 전남대 전기공학과를 졸업하고 같은 대학 행정대학원에서 행정학 석사학위를 취득했다.

그 역시 17∼19대 국회의원을 지낸 중진급 인사이며, 지난 대선 때 문 대통령 캠프의 총괄수석부본부장을 맡았다.

문 대통령이 새정치민주연합 대표였을 때 당 정책위의장을 지냈고, 민주통합당 최고위원과 국회 공무원연금개혁 국민대타협기구 공동위원장 등도 역임했다.

임 실장은 "강 수석은 책임을 다하는 자세와 정무적 조정 능력으로 여야 협상은 물론 기초노령연금법 제정 등 다양한 이해관계자와 타협을 이루는 등 남다른 능력을 보인 정치인"이라며 "특히 공동위원장을 맡아 성공한 공무원연금 개혁은 헌정 사상 첫 국회 주도의 국민 대타협으로 평가받는다"고 밝혔다.

그는 "책임감과 검증된 정무 능력으로 국민과 야당, 국회와 소통하며 여야정 상설협의체의 성공적 운영으로 대타협의 길을 여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임 국민소통수석에 임명된 윤 전 논설위원은 서울 출신으로, 서라벌고와 고려대 사회학과를 졸업했다.

MBC 문화과학부장과 LA 특파원 등을 거치며 33년간 한 길을 걸어온 방송 전문가다.
MBC 노조 창립멤버이며, 재작년 MBC 사장 공모에 나섰다가 고배를 마셨다.

임 실장은 "윤 수석은 늘 국민 시각에서 보도한 중견 언론인으로, 빠르게 진화하는 혁신 미디어 환경에서 정부 정책 수요자이자 평가자인 국민 중심의 소통 환경을 만들고 대언론 소통도 더 강화해 국정 운영의 세세한 부분까지 국민께서 편하게 파악하도록 최선을 다해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노 실장을 비롯한 신임 참모들에게 9일 임명장을 줄 예정이다.

[https://youtu.be/yA3fW4Ghbfg]

honeybee@yna.co.kr, hysup@yna.co.kr, kjpark@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