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비서실장도 당당·투명하게 경제계 인사 만나라"

8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2기 청와대 참모진 인선 발표 기자회견에서 노영민 신임 비서실장 내정자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집권 3년차 청와대를 이끌 비서실장에 노영민 주중 대사를, 국민소통수석에 윤도한 전 MBC 논설위원, 정무수석에 강기정 전

전날 노영민 비서실장 만난 자리에서 당부

(서울=뉴스1) 홍기삼 기자,최은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신임 노영민 비서실장에게 "비서실장도 당당하고 투명하게 경제계 인사를 만나라"라고 말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9일 오후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전날인 8일 오후 6시 무렵 문 대통령이 노영민 비서실장을 만난 자리에서 "정책실장 뿐만 아니라 비서실장도 경제계 인사를 만나는게 해야 될 일"이라며 "과거처럼 음습하다면 모를까, 지금 정부에서는 당당하고 투명하게 만나달라"라고 주문을 했다고 밝혔다.

올해 경제 성과내기에 총력을 집중하고 있는 문 대통령이 비서실장에게도 경제계와의 활발한 소통을 주문한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또 노 비서실장에게 "노 실장님은 국회 산자위원장으로서 산업계와 교류를 많이 해본 경험도 있고 각종 정책에 밝으니 역할을 많이 해달라"라고 당부했다.

이에 대해서 노 실장은 "시간이 지나도 이러이러한 산업 정책은 문재인 정부에서 만든 것이다라는 평가를 들을 수 있도록 최소한 2~3개 산업에 대해서는 문재인 정부에서 기틀을 마련해야 된다"라면서 반도체, 자동차, 바이오 등에 관해서 산업 동향을 설명하고 그에 대한 자신의 견해를 밝혔다.

이 얘기를 듣던 김의겸 대변인은 "비서실장이 아니라 정책실장으로 오신 것 같다"고 말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