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남호 정책관 "조선업 활력 1조7천억 지원 확실히 이행"

최남호 산업통상자원부 시스템산업정책관이 10일 부산 누리마루 APEC하우스에서 열린 2019년 조선해양업계 신년인사회에서 조선해양 산학연 대표 등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 최남호 시스템산업정책관은 10일 조선해양업계 신년인사회에서 "조선업 활력을 되찾기 위해 정부는 1조7000억원 규모의 금융지원 프로그램을 확실히 이행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부산 누리마루에서 열린 행사에서 최 정책관은 "혹독한 불황 속에서도 7년만에 중국을 제치고 국가별 연간 수주실적 1위를 탈환한 조선해양인들을 격려한다. 정부도 조선업이 활력을 되찾을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최 정책관은 "최저임금 인상의 현장 안착을 위해 정부는 재정지원과 제도개선 등 업계 어려움을 완화하고자 지속 노력하고 있다"면서 업계에서도 일자리 질 개선과 최저임금 인상에 동참해 줄 것을 당부했다.

아울러 산업부는 조선해양업계의 친환경·스마트화 패러다임 전환, 업계 상생협력 생태계 조성 등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조선해양업계 대표들은 "올해는 세계 발주량 및 국내 생산량 증가, 고용상황 개선 등 조선경기가 본격 회복세를 보이겠지만, 철강재 등 원자재 가격 상승, 세계경기 둔화 등 불안요인이 있다.
지속적인 원가절감 노력과 기술 경쟁력 강화로 세계 제일의 조선해양국가라는 자부심을 지켜가자"고 다짐했다.

이날 행사는 한국조선해양플랜트협회, 한국조선공업협동조합, 한국조선해양기자재공업협동조합, 부산조선해양기자재공업협동조합, 한국선급, 한국조선해양기자재연구원, 중소조선연구원, 한국해양과학기술원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 대한조선학회, 한국해양공학회 등 조선·해양관련 10개 기관이 공동 주최했다. 강환구 조선해양플랜트협회장, 가삼현 한영석 현대중공업 대표 등 조선해양 및 기자재 업계 관계자 100여명이 참석했다.

skjung@fnnews.com 정상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