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황교안, 국정농단 종범…반성과 대국민사과 우선돼야"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 © News1 송원영 기자

"법적 책임 피해갔지만 정치적·도의적 책임은 역사 앞에 막중"

(서울=뉴스1) 나혜윤 기자 =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은 12일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자유한국당에 입당 의사를 타진한 데 대해 "그가 정치를 한다는 것은 그가 선택할 문제이나 최소한 그의 처절한 반성과 대국민 사과가 우선돼야 한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황교안 전 대통령 권한대행, 전 국무총리, 전 법무장관은 박근혜 국정농단의 실질적 책임있는 종범 수준"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설마가 사실로 나타날 때 우리를 슬프게도 한다"며 "법적 책임은 피해갔다고 할 망정 정치적 도의적 책임은 실로 국민과 역사 앞에 막중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박 의원은 황 전 총리의 전당대회 출마 가능성과 관련해선 "더욱이 시대착오적인 친박 TK의 지원을 받아 한국당 대표경선에 출마한다는 보도에는 그의 인격도 의심하게 한다"며 "시대가 요구하는 최소한의 도리가 그에게 필요로 한다"고 비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