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무부, 셧다운 사태 속 16~17일 워싱턴서 재외공관장 회의

폼페이오 참석 예상…"대사들 현장에 있어야" 비판도

[AP=연합뉴스]

美국무부, 셧다운 사태 속 16~17일 워싱턴서 재외공관장 회의

폼페이오 참석 예상…"대사들 현장에 있어야" 비판도

(뉴욕=연합뉴스) 이귀원 특파원 = 미국 국무부가 오는 16~17일 워싱턴DC에서 재외공관장 회의(Global Chiefs of Mission Conference)를 개최한다고 미 뉴욕타임스(NYT)가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해외에 나가 있는 주요 대사 등 재외공관장들이 임지를 며칠 비우고 워싱턴에 모이는 것이다.

미 국무부의 재외공관장 회의는 힐러리 클린턴 국무장관 시절인 지난 2011년 처음 소집됐으며, 이후 두 번 더 열렸다고 NYT는 설명했다.

현재 중동을 방문 중인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도 이번 공관장 회의에 참석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NYT는 전했다.

미 국무부가 앞서 밝힌 폼페이오 장관의 중동 방문은 오는 15일까지다.

국무부는 "재외공관장 회의는 국가안보에 필수적인 외교 수행에 있어 중요하다"면서 "최근 의회가 23명의 신임 대사를 인준했고 이번 회의는 그들의 '올바른 출발'을 위해서도 특히 중요하고 시의적절하다"고 설명했다.

NYT는 그러나 전직 외교관들 사이에서는 비판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고 지적했다.

버락 오바마 행정부에서 백악관에서 근무했던 전직 외교관 브렛 브루엔은 "재외공관장들은 임지에 머물며 미 연방정부의 셧다운(일시적 업무정지) 속에서도 주재국 정부에 대한 '신뢰'를 확신시켜줘야 한다"면서 "재외공관장들을 불러 모으는 것이 긴요하다는 생각은 '난센스'(nonsense)"라고 지적했다.

브루엔은 "미국에 대한 신뢰가 위태로운 상황에서 그들은 현장에 있을 필요가 있다"면서 "당장 그들의 역할은 확신과 신뢰의 대사가 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미 연방정부의 셧다운으로 국무부 직원들 가운데 적지 않은 수가 월급을 지급받지 못하고 일을 하거나, 무급휴가를 간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여권이나 비자를 담당하는 직원들은 여전히 보수를 받으며 업무를 계속하고 있다고 NYT는 설명했다. 이들의 보수는 여권이나 비자 수수료에서 지급되기 때문이다.

lkw777@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