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영진 대구시장, 'CES' 출장·최대 계약 성과 올려

총 728만 달러 현지계약, 모빌아이와 MOU

권영진 대구시장(오른쪽 두번째)이 이철우 경북지사(세번째) 등과 함께 'CES 2019 대구공동관'을 찾아 중소기업 제품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대구시 제공
【대구=김장욱 기자】대구시는 지난 8일부터 4일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 2019'에서 대구공동관을 운영, 728만달러 현지계약 및 업무협약(MOU) 체결 등 큰 성과를 거뒀다고 14일 밝혔다.

대구공동관에는 스마트시티, 미래형자동차, 사물인터넷(IoT), 로봇, 인공지능, 가상현실(VR), 드론 등 다양한 유망 중소·벤처기업과 시에 구축된 스마트시티 실증사업 기업들이 참가, 지역의 우수한 기술을 세계시장에 선보였다.

또 국비 지원(문화체육관광부)을 받아 별도 스포츠 공동관도 조성, 14개 기업(대구 11, 경북 3)도 참가해 스포츠분야에서 쟁쟁한 제품들을 전시했다.

대구공동관을 통해 참가한 기업들은 4일간의 전시회 기간 중 총 750여건의 상담실적을 거뒀으며, 총 728만달러 상당의 현지 계약을 체결하는 등 CES 참가 이래 최대 규모의 계약 성과를 올렸다.

㈜세컨그라운드는 스포츠(야구) 영상기록 및 데이터 분석서비스 시스템을 전시, 싱가포르 및 이스라엘 업체와 528만달러 규모의 계약을 성사시켰다.

스포츠공동관에 참가한 ㈜제스트는 미국 업체와 야구자동티업시스템을 200만달러 규모로 계약을 체결했다.

또 시는 경북도와 8일(현지시간) '대구경북 상생협력 간담회'를 갖고, 한뿌리 경제공동체 실현에 박차를 가하기 위한 해외 경제관련 사업의 공동협력 합의문에 서명하고 전국 유일 지자체 공동관인 '대구공동관'과 주요 전시관을 함께 둘러 봤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10일(현지시간) CES 전시장 부스에서 모빌아이 창업자인 암논 샤슈아 최고경영자(CEO)와 상호협력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시와 모빌아이는 모빌아이의 첨단운전자보조장치를 택시 등에 탑재해 교통사고 감소 효과와 다양한 도로 및 교통 데이터를 이용한 새로운 스마트시티 솔루션을 실증할 계획이다.

권 시장은 "더 많은 기업에게 글로벌 진출 지원을 확대하고 4차산업혁명을 선도, 항상 시민과 함께 하는 행복한 도시로 만들기 위해 끊임없이 도전하고 매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gimju@fnnews.com 김장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