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기술 정책 서로 협력해 성과내자"

과기정통부 문미옥 차관, 과학기술분야 기관장과 간담회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문미옥 제1차관. 사진=과기정통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문미옥 제1차관은 14일 과학기술 분야 주요 직할 기관장과 간담회를 갖고 과학기술 정책 발전을 위한 현장 의견을 교환했다.

이 날 문 차관은 과학기술 정책의 주요 제도개선 사항과 올해 연구개발(R&D) 투자방향을 소개하며 정책 건의 등 제도 개선방향에 대해 논의했다. 간담회에 참석한 기관장은 한국연구재단 노정혜 이사장, 한국과학기술기획평가원(KISTEP) 김상선 원장, 한국과학창의재단 안성진 이사장, 과학기술인공제회 이상목 이사장, 국가과학기술인력개발원(KIRD) 조성찬 원장,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 양성광 이사장이다.

문 차관은 "문재인 정부가 국민과 연구자에게 약속한 과학기술정책을 위한 여러 방안과 계획 중에 이미 진행한 일도 있지만, 법 개정이나 이해 상충 등으로 현장에서 체감하는 성과로 이어지는데 시간이 필요한 것들도 많이 있다"고 현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문 차관은 "약속하고 기대하게 해놓고 지연되면 실망이 클 수 있다. 더욱 속도를 내고, 진행중 중간 성과라도 설명하고 이해를 구하면서 지치지 말고 결국 최종 성과를 내도록 파트너십으로 직할 기관의 임무를 다 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문 차관은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의 경우, 노조·전환 제외 대상자 등 구성원들과 다양하게 소통해 줄 것을 요청하고 과기정통부도 세심하게 살펴볼 것임을 강조했다.

monarch@fnnews.com 김만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