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인 90% 이상 "미세먼지에 고통.. 범국가적 대책 필요"


성인 10명 중 9명 이상은 미세먼지 때문에 신체적·정신적 고통을 받고 있으며 미세먼지에 대한 범국가적 대책이 필요하다고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취업포털 인크루트에 따르면 최근 성인남녀 731명을 상대로 설문조사를 벌인 결과 응답자의 97%가 미세먼지로 인한 불편함을 호소했다. 또한 응답자의 93.7%는 ‘미세먼지에 대해 범국가적인 대책이 필요하다’고 답했으며 88.3%는 ‘미세먼지로 인해 생활에 불편함을 느낀다’고 답했다.


미세먼지로 인한 신체적 증상으로는 ‘안구건조, 가려움’(16%), ‘호흡기질환’(15%)을 겪고 있다는 사람이 가장 많았다. 이어 △두통(7%) △시력저하(5%) △폐질환(3%) △흉통(2%) 순이었고 기타 의견으로 피부트러블, 비염, 축농증, 알레르기 등이 있었다.

아울러 미세먼지는 심리 및 행동에도 변화를 가져온 것으로 확인됐다. ‘환기공포’(16%)라는 답변이 가장 많았고, 그 뒤로 △상시 마스크 지참(13%) △외출공포(9%) △건강이 안 좋아지는 것 같은데 정확히 어디인지 모르겠다(7%) △이민고려(3%) 순이었다.

미세먼지에 대한 대응책으로는 ‘마스크 착용’(33%)이 가장 많았고, 이어 △외출자제(24%) △애플리케이션을 통한 수치확인(21%) △공기청정기 비치(17%) 등으로 조사됐다.

solidkjy@fnnews.com 구자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