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마켓워치]

NH아문디운용, 헤지펀드운용 ‘본격화’

지난해 말 멀티전략 이어 대형주 롱숏 추진

NH-아문디(Amundi)자산운용이 헤지펀드 전략을 본격화한다. 지난해 말 멀티전략으로 헤지펀드에 처음 뛰어든 후 대형주 롱숏(매수·매도) 등 추가 상품 출시를 준비하고 있다. 지난해 한국형 헤지펀드 시장 규모가 전년 대비 2배 늘어난 약 24조원 규모로 확대되는 등 시장 성장에 대한 기대 차원이다.

15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NH아문디자산운용은 주식운용부문내 헤지펀드 팀에 올해 초 1명을 충원했고, 교보악사위대한중소형밸류증권자투자신탁1호(주식)의 책임운용역 성기석 매니저도 곧 영입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올해 대형주 롱숏 등 추가 상품 출시를 추진한다. 올해 목표만 3개 이상 상품을 추가로 내는 것이다. 기존 글로벌 멀티전략은 성과를 축적한 후 마케팅을 확대키로 했다.

앞서 NH아문디자산운용은 지난해 11월 ‘NH-Amundi 글로벌 멀티 전문투자형 사모투자신탁’을 설정했다. 글로벌 주식, 채권, 원자재 등 멀티에셋에 투자하는 사모헤지펀드다. 투자비중은 주식과 상품에 각각 30% 가량 투자하고, 장기채와 단기채에 나머지 30%, 10%를 투자한다.

해외주식은 미국, 유럽, 일본을 중심으로 롱숏전략을 구사한다. 글로벌 매크로 분석을 기본으로 삼고 기술적 분석, AI(패턴분석) 기법 등을 추가로 활용해 투자자산을 선별할 계획이다. 상품자산은 오일, 구리, 금 등을 중심으로 투자한다.

프라임브로커(PBS)와 판매는 한국투자증권이 맡았다. 펀드 초기 설정금액은 105억원이다. 약 30억원은 PBS인 한국증권이 시딩투자했고, 나머지는 NH-아문디운용 계열사 고유자금이다.

담당은 강충모 매니저다.
NH 투자증권 , 하나금융투자 등에서 15년 이상 운용경력이 있다.

NH아문디자산운용은 헤지펀드와 관련 안정적이고, 지속가능한 절대수익을 추구하겠다는 방침이다.

NH아문디자산운용 관계자는 “종합자산운용사가 운용하는 헤지펀드로 검증된 투자전략으로 대형자산에 투자해 안정적인 수익 확보를 추구하겠다”고 말했다.

ggg@fnnews.com 강구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