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도날드 햄버거로 백악관 만찬 차린 트럼프…"셧다운 때문에"

대학풋볼 우승팀 초청해 '패스트푸드' 파티…사비로 지불

[로이터통신=연합뉴스]

[CBS뉴스 백악관 출입기자 마크 놀러 트위터 캡처]

맥도날드 햄버거로 백악관 만찬 차린 트럼프…"셧다운 때문에"

대학풋볼 우승팀 초청해 '패스트푸드' 파티…사비로 지불

(서울=연합뉴스) 성혜미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대학풋볼 국가 챔피언십 우승팀인 '클렘슨 타이거스'를 백악관으로 초청해 햄버거와 피자로 파티를 열었다.

연방정부 셧다운(일시적 업무정지) 사태로 백악관의 요리사들이 집에서 쉬고 있기 때문이다.

14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셧다운이 끝날 때까지 축하연을 미루고 싶지 않았다"며 이날 저녁 클렘슨 타이거스 풋볼팀 선수들을 백악관으로 초청했다.

통상 백악관에서 파티를 열면 링컨 초상화 아래 호화로운 음식이 차려지지만, 이날은 맥도날드 햄버거와 웬디스 햄버거, 버거킹 햄버거, 피자 등 다양한 '패스트푸드'로 식탁이 차려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피자와 300개의 햄버거, 아주 많은 감자튀김을 준비했다. 모두 우리가 가장 좋아하는 음식들"이라고 말했다.

또 이들 음식을 '위대한 미국 음식(great American food)'이라 칭하고, "미국 음식이라면 좋다. 이건 모두 미국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파티비용을 사비로 냈다. 백악관의 요리사는 없지만, 파티장에 촛불을 붙이는 사람은 남아 있다는 점이 주목받기도 했다.

호건 기들리 백악관 부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이 이렇게 파티를 한 것은 민주당이 장벽 예산 협상을 거절했기 때문"이라고 민주당을 탓했다.

[로이터제공][https://youtu.be/TVf5MqTu2Uw]

noanoa@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