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편의 오디오파일]

2019 CES, 새 오디오 뭐가 있었나

테크닉스 SL-1200MK7

클라세 오디오 Delta Mono

(서울=뉴스1) 김편 오디오 칼럼니스트 = 세계 최대 규모의 IT 가전제품 박람회인 2019 국제가전박람회(CES)가 지난 12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폐막했다. 미국가전협회(CEA) 주최로 지난 1967년 처음 열린 CES는 이후 세계 가전업계 흐름을 한눈에 볼 수 있는 행사로 자리잡았다.

하지만 오디오쪽은 갈수록 입지가 약화되는 추세다. 워낙 모바일, TV, 자동차, AI 쪽이 CES에서 강세를 보이기 때문이다. 이제 오디오 신제품 발표는 유럽쪽은 매해 5월에 열리는 독일 뮌헨오디오쇼, 북미쪽은 10월 록키마운틴오디오쇼(RMAF)에서 이뤄지는 것으로 거의 공식화했다.

그럼에도 올해 CES에서는 눈여겨 볼 만한 일부 신상들이 데뷔무대를 가졌다. 우선 일본 테크닉스(Technics)의 다이렉트 드라이브 턴테이블 'SL-1200MK7'($1200)이다. 사실, 최근 몇년간 이 CES를 가장 잘 활용한 곳이 테크닉스 브랜드를 소유한 일본 파나소닉이다. 지난 2016년에는 1970~80년대를 풍미한 턴테이블 'SL-1200'의 부활을 알리며 한정판 'SL-1200GAE'와 일반모델 'Sl-1200G'를 발표하더니, 2018년에는 'SL-1200G'를 잇는 새 턴테이블 2종(SP-10R, SL-1000R)을 선보였다.

'SL-1200MK7'은 테크닉스가 1970년대 초 처음 선보였던 DJ용 턴테이블 '1200' 시리즈를 본격 부활하겠다는 신호탄이다. 1979년 출시된 'SL-1200MK2'는 라디오 방송국, 클럽, 특히 힙합 DJ들이 거의 필수품으로 사용하면서 큰 인기를 끌었다. 어쨌든 'SL-1200MK6'가 나왔던 것이 2008년의 일이니 이번 마크7 버전은 무려 11년만에 나온 후계 기종이다. 테크닉스는 이와 함께 오디오파일용 턴테이블 'SL-1500C'($1400), 유무선 네트워크 플레이어 겸 SACD 플레이어 'SL-G700'($3500)도 올해 CES에서 공개했다.

몇 년 전부터 불어닥친 LP 및 아날로그 열풍 덕에 다른 업체들도 새 턴테이블을 대거 내놓았다. 영국 캠브리지 오디오(Cambridge Audio)는 LP 사운드를 곧바로 블루투스를 통해 헤드폰이나 스피커로 들을 수 있는 턴테이블 'Alva TT'($1947)를 선보였다. 일본 소니(Sony) 역시 같은 콘셉트의 턴테이블 'PS-LX310BT'를 훨씬 저렴한 가격($259)에 내놓았다. 두 모델 모두 포노스테이지를 내장했으며 블루투스 뿐만 아니라 유선으로도 앰프나 액티브 스피커에 연결할 수 있다.

지난해 미국 사운드 유나이티드(Sound United)에 인수된 캐나다 하이엔드 오디오 메이커 클라세 오디오(Classe Audio)는 간만에 신상 앰프 3종을 한꺼번에 선보였다. 3000W 출력의 모노블럭 파워앰프 '델타 모노'(Delta Mono. $22,000), 디지털 입력과 포노스테이지를 갖춘 프리앰프 '델타 프리'(Delta Pre. $10,000), 250W 출력의 인티앰프 '델타 스테레오'(Delta Stereo. $12,500)가 그들이다. 역시 캐나다 브랜드인 NAD는 큼지막한 전면 디스플레이가 인상적인 유무선 올인원 클래스D 앰프 'M10'($2499)를 내놓았다.

독일 엘락(ELAC)은 JET 리본 트위터를 단 소형 북쉘프 스피커 '카리나'(Carina) 시리즈를 선보였다. 5인치 우퍼를 단 모델의 경우 $1199라는 가격표를 달았다. 엘락은 이와 함께 클래스AB 앰프를 내장한 스피커 '네이비스'(Navis) 시리즈로 북쉘프 'ARB-51'($2329)과 플로어 스탠딩 'ARF-51'($4666))을 처음 공개했다. 천재 엔지니어 피터 매드닉이 이끄는 오디오 알케미(Audio Alchemy)는 유무선 네트워크 플레이어 'DDP-2-BK'($2500), 80W 출력의 올인원 앰프 'DS-A101-G'($750)를 내놓았다.

올해 CES에서는 국내에도 사용자가 많은 스트리밍 서비스 타이달(Tidal)과 관련한 희소식도 전해졌다.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에서 타이달의 24비트 고음질 압축 음원 'MQA'(Master Quality Authenticated)를 본격적으로 들을 수 있게 된 것. 압축 음원을 앱의 소프트웨어로 해제한 것인데, 최대 96kHz까지의 MQA 음원은 별도의 하드웨어 없이도 완벽히 압축을 풀어 고음질로 즐길 수 있게 됐다.
이러한 코어 디코딩(core decoding)은 지난해 5월 타이달 앱 버전이 업그레이드되면서 PC 환경에서는 이미 가능했었다.

한편 최근 CES에서 데뷔무대를 가진 주요 오디오는 아발론의 스피커 인드라(Indra. 2008년), 윌슨오디오의 스피커 MAXX S3(2009년), 콘래드 존슨의 모노블럭 파워앰프 ART(2010년), B&W의 무선 스피커 제플린 에어(Zeppelin Air. 2011년), 매지코의 스피커 Q7(2012년), 네임의 DAC DAC-V1(2013년), 드비알레의 무선 스피커 팬텀(Phantom. 2015년), 심오디오의 모노블럭 파워앰프 Moon 888(2017년) 등이다. 지난해에는 영국 코드가 새 거치형 DAC(디지털 아날로그 컨버터)으로 '큐테스트'(Cutest), 독일 젠하이저는 헤드폰 양 유닛 바깥에 강화유리를 박은 파격적 디자인의 'HD820'을 내놓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