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미 중국대사 "한반도 정전체제를 평화체제로 전환해야"

"북중 고위급 교류는 한반도 문제 해결에 좋은 일"

[주미 중국대사관 홈페이지 캡처]

주미 중국대사 "한반도 정전체제를 평화체제로 전환해야"

"북중 고위급 교류는 한반도 문제 해결에 좋은 일"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추이톈카이(崔天凱) 주미 중국 대사가 중국의 비핵화 입장은 확고하다면서 한반도 정전체제를 평화체제로 전환해야 한다고 밝혔다.

22일 주미 중국대사관에 따르면 추이톈카이 대사는 봉황위성TV와 인터뷰에서 북미 협상과 중국의 역할에 대해 "중국은 한반도 문제의 정치적 해결을 위해 건설적인 역할을 해왔다"고 자평했다.

추이 대사는 "현재 일어난 많은 일은 우리가 오랫동안 추진해온 것"이라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지난해 1차 정상회담 등 긍정적인 진전을 환영한다고 말했다.

그는 "북미 2차 정상회담도 환영하고 지지하며 이번 회담이 한반도 문제의 정치적 해결이라는 방향으로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추이 대사는 한반도 문제의 정치적 해결 궤도로 두 가지를 들었다.

그는 "첫째는 비핵화로 이는 우리의 확고한 입장이며, 둘째는 한반도, 더 나아가 동북아의 영구적 안정을 실현하는 것"이라면서 "현재 정전체제를 평화체제로 전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 두 가지 궤도는 병행해서 추진해야지 만약 하나가 중단되거나 뒤로 물러나면 다른 하나는 제대로 갈 수 없다"고 강조했다.

추이 대사는 북미 협상 과정에서 김정은 위원장이 네 차례 중국을 방문한 데 대해선 "북·중 간 고위급 교류를 강화하는 것은 양국 관계에 좋은 일이고 한반도 문제를 해결하는 데 좋다는 것은 이미 사실로 입증됐다"고 언급했다.

그는 "언론들이 불과 몇 년 전만 해도 김 위원장이 왜 다른 나라 정상을 만나지 않느냐고 지적하다가 막상 김 위원장이 방중하고 트럼프 대통령과도 만나자 의외라는 반응을 내놓고 있다"면서 "북·중 간 고위급 회동은 현재 빈도로 볼 때 매우 정상적"이라고 덧붙였다.

president21@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