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총리, 손혜원 의혹에 '작심 발언'…여권 첫 자성 목소리 주목

민주 '무대응' 기조 속 3원칙 제시…"정부·여당 겸허해야" 발언 부각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22일 국회에서 열린 새해 첫 고위 당정청 회의에서 이낙연 총리(왼쪽)와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city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22일 국회에서 새해 첫 고위 당정청 회의가 열려 이낙연 총리(왼쪽)가 발언하고 있다. cityboy@yna.co.kr

이총리, 손혜원 의혹에 '작심 발언'…여권 첫 자성 목소리 주목

민주 '무대응' 기조 속 3원칙 제시…"정부·여당 겸허해야" 발언 부각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가 22일 무소속 손혜원 의원의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과 관련해 여권 전체의 '겸허한 자세'를 요구하고 나서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이 총리는 이날 고위 당정청 회의에서 손 의원의 투기 의혹에 대해 ▲ 잘못이 있으면 법에 따라 대처하고 ▲ 도시재생사업과 근대역사문화공원 조성사업은 예정대로 진행하며 ▲ 부동산 가격의 비정상적 상승이 없도록 투기를 차단하겠다는 3가지 대응 원칙을 밝혔다.

그러면서 "여러 문제가 잇따라 나온다"며 "정부·여당은 국민 앞에 더 겸허해야겠다는 다짐을 함께 했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이 손 의원의 의혹은 물론, 대대적인 야권의 공세에 '무대응'으로 일관하는 가운데 나온 발언으로, 여권에서 이번 의혹과 관련해 공개적으로 자성을 촉구하는 '쓴소리'가 나온 것은 처음이다.

이 총리의 이번 언급은 특히 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홍영표 원내대표, 청와대 김수현 정책실장과 강기정 정무수석 등 당정청 고위 인사들이 한자리에 모인 상황에서 나온 것이어서 '작심 발언'이라는 해석도 나온다.

또한, 이 총리가 전날 문재인 대통령과 정례 오찬회동을 한 만큼 문 대통령과 교감 속에 이뤄진 발언 아니냐는 자연스러운 추측 역시 가능하다.

손 의원 의혹을 둘러싼 파장이 확산하면서 정부에 정치적 부담으로 작용할 기미를 보이자 내각을 이끄는 총리로서 먼저 총대를 메고서 사태 수습을 위한 여권의 책임 있는 자세를 요청한 것으로도 볼 수 있다는 것이다.

전날 이 총리가 라디오 인터뷰에서 청와대 특별감찰반 사건과 김태우 전 특감반원 및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의 잇따른 폭로, 청와대 인사자료 분실 등에 대해 "그런 일들 자체가 저희가 더 긴장해야 한다는 경종"이라고 지적한 것도 이런 연장선에 있다.

이 총리는 또 '정부가 초심을 잃고 독불장군식으로 흘러가는 것 같다. 민심을 살펴달라'는 청취자의 지적에 "옳은 말씀"이라며 "정부와 여당은 훨씬 더 겸허해져야 한다.
이런 문제에 왜 대응을 이렇게 할까 싶을 때가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한편 이 총리는 이날 오후 전남 목포 수산식품 수출단지를 방문할 예정이다.

총리실은 손 의원 의혹으로 현장방문 취지가 퇴색할 가능성을 우려해 한때 일정 취소도 검토했으나, 지역경제 활성화라는 목적을 위해 예정대로 추진한 것으로 알려졌다.

yumi@yna.co.kr

[https://youtu.be/6uWOeX4G8Ag]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