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홍보 위해 시작했는데"…'한국판 CES' 때아닌 논란

산업부 "좋은 취지로 기획"…짧은 준비기간에 일부 기업은 부담

(라스베이거스=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세계 최대 가전·IT 박람회 'CES(Consumer Electronics Show) 2019' 개막일인 8일(현지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에서 관람객들이 삼성전자 전시관을 둘러보고 있다. 2019.1.9 ya

(라스베이거스=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세계 최대 가전·IT 박람회 'CES(Consumer Electronics Show) 2019' 개막일인 8일(현지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에서 관람객들이 LG전자 전시관 입구에 설치된 올레드 조형물을 살펴보고

"기업 홍보 위해 시작했는데"…'한국판 CES' 때아닌 논란

산업부 "좋은 취지로 기획"…짧은 준비기간에 일부 기업은 부담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정부가 국내 기업의 최신 가전·정보기술(IT) 제품을 국내에서 홍보하기 위해 '한국판 CES'를 추진하다가 기업 참여를 압박했다는 논란에 휘말렸다.

행사를 기획한 산업통상자원부는 순수히 기업과 소비자를 위해 행사를 기획했으며 기업에 부담을 줄 의도가 없었다고 설명했다.

25일 산업부에 따르면 오는 29∼31일 서울 동대문디지털플라자(DDP)에서 '한국 전자·IT산업 융합 전시회'를 개최한다. 이 행사 부제는 'CES를 한국에서 만나다'다.

산업부 설명을 종합하면 이 행사는 지난 8∼11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의 가전·IT 전시회인 CES와 비슷한 행사를 한국에서 하면 기업 홍보에 도움 되고 소비자도 좋아할 것이라는 생각에 CES 폐막 직후 추진됐다.

통상 이런 전시회는 참여 기업들의 사업 상담을 위해 바이어들을 대거 초청하는데 이번 행사는 최신 가전·IT 제품을 국내에서도 볼 수 있게 일반 소비자를 대상으로 진행한다.

CES로 촉발된 관심을 이어가려면 행사를 너무 늦게 해도 안 되는데 바이어를 섭외하려면 시간이 오래 걸리는 점도 고려했다고 산업부는 설명했다.

행사에는 삼성전자[005930], LG전자[066570], 네이버 등 36개 업체가 참석한다.

마이크로 LED를 적용한 삼성전자의 75형 TV 스크린과 TV 스크린이 돌돌 말리는 LG전자의 롤러블 TV 등 라스베이거스에서 세계 최초로 공개한 제품이 선보여질 예정이다.

하지만 준비 기간에 최소 수개월이 걸리는 일반 전시회와 달리 약 2주만에 행사를 추진하면서 일부 기업이 부담을 느끼는 것으로 전해졌다.


일각에서는 '청와대 주도로 행사가 추진됐으며 청와대가 행사 개최 방침을 이번 주 초 갑자기 통보해 기업들에 비상이 걸렸다'는 취지로 보도했다.

이에 대해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청와대의 지시로 행사 준비가 시작된 것처럼 보도됐는데, 그렇지 않다"며 "CES에 참가한 국내 기업과 협회, 단체가 CES에서 선보인 기술을 확산시키고 싶다고 생각해 준비에 나선 것"이라고 말했다.

산업부 관계자는 "시일이 촉박한 상황에서 업체 참석을 권유하다 보니 오해가 생긴 것 같다"면서 "통상 전시회 비용에서 대관료가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데 이번 행사는 대관료를 면제하기 때문에 기업들은 부스 설치비와 운영비만 부담하면 된다"고 설명했다.

bluekey@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