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대 암호화폐 거래소 '이상거래 감시 공조' 핫라인 개설

빗썸·업비트·코빗·코인원
자금세탁 의심 계좌 실시간 공유.. 보이스피싱 등 범죄에 신속 대응
이용자 보호·신뢰강화 직접 나서.. "정부는 아무런 기준도 안 내놔"

이른바 '4대 거래소'로 불리는 빗썸과 업비트, 코인원, 코빗이 자금세탁방지를 강화하기 위해 이상거래 정보 공유를 위한 핫라인을 구축했다.
이른바 '국내 4대 거래소'로 불리는 빗썸과 업비트, 코빗, 코인원이 건전한 암호화폐 거래 환경 조성을 위해 손을 잡았다. 서로간의 정보를 공유해 불법 자금세탁을 방지하고, 보이스피싱 등의 범죄에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빗썸과 업비트, 코빗, 코인원은 자금세탁방지 공조를 위해 각 거래소의 이용자 보호와 이상거래 모니터링 업무 담당자 간 핫라인을 구축했다고 28일 밝혔다.

주요 암호화폐 거래소 간의 핫라인 구축은 이번이 처음이다. 4대 거래소는 핫라인을 통해 전기통신금융사기(보이스피싱), 대출사기, 다단계 등 범죄에 활용된 것으로 의심되거나 확인된 지갑주소를 실시간으로 공유한다.

■4대 거래소, 이상거래 핫라인 구축

4대 거래소는 범죄자들이 암호화폐를 범죄에 이용하기 위해 여러 거래소에서 동일한 지갑으로 출금을 시도할 경우 신고가 들어온 거래소를 통해 범죄 지갑주소를 즉시 공유한다. 이를 통해 해당 암호화폐가 다른 거래소를 통해 출금되기 전에 차단, 이용자 자산을 보호하는데 활용할 수 있다.

4대 거래소는 이번 공조로 암호화폐 자금세탁방지 효율성이 훨씬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미 4대 거래소는 자체적으로 이상거래 모니터링 절차 및 이용자 보호를 위한 체계적인 시스템을 갖추고 있다.

여기에 실명확인 가상계좌를 운영하며 각 은행과 공조해본 경험들을 한데 모은다면 범죄행위 예방은 물론, 건전한 거래 환경 조성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실제로 주요 거래소들은 이상거래 탐지 시스템을 통해 보이스피싱 등의 범죄를 사전에 차단하는 사례도 만들어내고 있다. 업비트는 지난해에만 77건의 이상 거래를 고객 신고전 자체 모니터링으로 탐지하고 선제적으로 출금정지 조치를 취했다. 빗썸 역시 지난해 75건의 보이스피싱 사기를 막고 출금을 차단한 바 있다.

■정부 방치 속, 사업자들이 나서

특히 거래소들이 자체적으로 협력구조를 만들었다는 점이 주목된다. 이용자 확보 등의 경쟁관계에 있는 거래소들이 자금세탁방지와 범죄 예방이 최우선이라는 취지로 이번 협력에 나선 것이다.

업계 한 관계자는 "정부가 거래소들의 보안이나 이용자 보호에 대해 아무런 기준을 제시하지 않고 있음에도 사업자들이 자발적으로 신뢰를 쌓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이용자들도 정체가 불분명한 거래소 이용을 지양하고 이용자 보호를 위해 노력하는 거래소를 이용하는 문화를 만들어야 다른 거래소들도 이용자 강화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4대 거래소 외에도 여러 거래소들이 보안강화 및 이용자 보호를 위해 나서고 있다. 한국블록체인협회는 자율규제심사를 통해 거래소들의 보안 강화를 유도하고 있다. 4대 거래소 외에도 후오비코리아와 한빗코, 고팍스 거래소는 정부의 정보보호 점검을 모두 충족했다.

다만 이들 거래소 외에 다른 거래소들은 실질적으로 보안이나 사용자 보호를 위해 구체적인 장치를 마련해 가동하고 있는지 확인하기는 쉽지 않은 실정이다. 국내에서 영업하고 있는 암호화폐 거래소는 숫자도 정확히 집계되지 않고 있는 실정이다. 업계에서는 국내 거래소가 200여개를 넘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을 뿐이다.

이런 가운데 일부 거래소는 외부 해킹을 당한 이후 별다른 피해보상안을 마련하지 않고 자체 거래소 코인으로 보상하겠다고 밝혀 논란이 되기도 했다.
최근에는 이벤트로 암호화폐를 무상 지급하다가 실수로 다른 암호화폐를 대량 지급해 거래소 내 비트코인 등의 시세가 폭락한 사례도 있다. 신뢰가 담보되지 않은 거래소 이용에 따른 피해를 이용자들이 모두 감수해야 하는 실정이어서 이용자들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한 상황이다.

4대 거래소 관계자는 "블록체인협회 자율규제심사 통과, 정보보호관리체계(ISMS) 인증 획득 등과 더불어 핫라인 구축을 통한 자금세탁방지 공조가 암호화폐 산업의 건전성을 높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4대 거래소 뿐만 아니라, 취지에 공감하는 다른 거래소들도 참여를 확대해 효율성을 높인다는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jjoony@fnnews.com 허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