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정부, 北예술단 방중 공연에 "북중 전통우호 강화" 극찬

(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 북중 수교 70주년을 맞아 중국에 방문한 북한예술단이 지난 26일 첫 공연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사진은 북한예술단 공연 팜플렛. 2019.1.27 chinakim@yna.co.kr

中정부, 北예술단 방중 공연에 "북중 전통우호 강화" 극찬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중국 정부는 북한 친선 예술단의 방중 공연이 북·중 수교 70주년을 맞아 두 나라의 전통적인 우호를 강화하는 계기가 됐다고 극찬했다.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8일 정례 브리핑에서 북한 친선 예술단이 베이징(北京)을 방문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 부부 등이 참석한 가운데 공연한 것에 대해 이런 입장을 표명했다.

시진핑, 북한 예술단 공연 관람…눈길 사로잡은 현송월 / 연합뉴스 (Yonhapnews)[https://youtu.be/ghHToMraM2A]

겅솽 대변인은 시진핑 주석이 부인 펑리위안(彭麗媛) 여사와 26일 리수용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이 이끄는 북한 친선 예술단의 공연을 봤다면서 "이번 방중 공연은 북·중 양국 지도자의 중요한 공감대를 형성하는 문화 예술 교류 행사이자 북·중 수교 70주년을 경축하는 행사"라고 설명했다.


겅 대변인은 지난해 11월 중국 문예 대표단이 방북해 친선 교류를 할 때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관람하는 등 높은 평가를 받았다는 점도 언급했다.

그는 "문화 예술 교류는 북·중 관계의 특성과 전통에 있어 중요한 부분"이라면서 "북·중 문예 단체의 긴밀한 교류는 북·중 문화 예술 분야의 상호 교류를 촉진하고 양국 우호의 민의 기반을 공고히 하며 전통적인 우호 관계를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북·중 수교 70주년인 올해는 북한과 함께 양국 지도자의 중요한 공감대를 실현하고 각 분야 교류와 협력을 강화해 양 국민의 행복과 더불어 지역 및 세계 평화와 번영에 적극적으로 기여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president21@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