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의회 "외곽순환도로·공공병원 예타 면제 환영"

울산시의회 © News1


(울산=뉴스1) 조민주 기자 = 울산시의회는 29일 정부가 국무회의에서 울산외곽순환도로와 공공병원 건립 사업을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 대상으로 선정한 것과 관련해 환영의 뜻을 밝혔다.

시의회는 이날 논평을 통해 "외곽순환도로와 공공병원이 한꺼번에 속시원하게 해결된 것은 울산으로선 가뭄끝 단비와 같은 소식"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의 결단과 정부의 결정이 있기까지 힘과 지혜를 모아주신 120만 시민 모두의 쾌거가 아닐 수 없다"고 밝혔다.


시의회는 "외곽순환도로와 공공병원이 시민의 뜻과 의지가 오롯이 반영되는 결과물을 낼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뒷받침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외곽순환도로를 산업도시 울산의 물류개선은 물론 강동권을 중심으로 한 해양관광개발을 이끄는 탄탄대로가 되도록 만들 것"이며 "공공병원은 열악한 울산의 의료환경을 개선하고 공공의료 인프라를 혁신적으로 확충하는 방향이 되도록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시의회는 "의회에서도 예비타당성 면제 조치에 발맞춰 외곽순환도로와 공공병원이 조기에 건설·설립되도록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며 "울산시는 물론 국회, 청와대와 정부와도 머리를 맞대고 최선의 대책를 세우겠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