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판 CES 개막]

로봇팔과 악수한 文대통령 "韓 세계 4차산업 선도"

“CES 혁신상 2번째로 많이받아”제조업 기술 혁신에 강한 의지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오전 서울 을지로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개막한 한국 전자·IT산업 융합 전시회를 방문해 네이버랩스의 지능형 로봇팔과 악수하고 있다. 이 로봇팔을 이용하면 100㎏이 넘는 물건을 손으로 밀며 이동시킬 수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기업들과의 소통 행보를 통해 '제조업의 기술혁신'에 대한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한국판 CES' 행사장을 직접 찾아 기업들의 기술혁신 노력을 격려하고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세계 선도'에 대한 자신감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29일 서울 을지로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ICT혁신과 제조업의 미래 콘서트'에 참석했다. 이날 행사는 이달 초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전자제품박람회 'CES 2019'에 참여한 국내 대·중소·벤처기업이 핵심 기술을 국내에 다시 선보이기 위해 마련됐다.

문 대통령은 CES 2019 참가기업을 비롯해 국내 대학(원)생, 마이스터고 학생 등과 함께 정보통신기술(ICT) 혁신의 흐름을 공유하고, 한국 제조업의 발전방안을 함께 논의했다.

특히 "오늘은 준비한 메시지를 말씀드리고 싶어서 온 것이 아니다. 여러분과 함께 직접 혁신을 보고, 듣고 싶어서 이 자리에 온 것"이라며 현장과의 소통에 방점을 찍었다.

우리 기업들의 기술혁신 노력과 성과에 대해서는 높은 평가와 함께 4차 산업혁명 시대에서의 기대감을 숨기지 않았다. 문 대통령은 CES 2019에서 한국 기업이 참가국 중 2번째로 많은 '혁신상'을 수상한 것을 언급하며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우리 ICT 사업이 세계 시장을 선도할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그러면서 "갓 창업한 스타트업들의 제품에서 6개 제품이 혁신상을 수상한 것은 대단히 고무적인 일"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지난 8일부터 11일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19에는 전 세계 165개국, 4600여개 기업이 참가했다. 한국 기업들은 주최국인 미국에 이어 총 71개의 '혁신상'을 수상해 기술의 우수성을 인정받았다.

fnkhy@fnnews.com 김호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