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울산시당 "예타면제 사업 초당적 협력 아끼지 않겠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9일 정부세종청사 기재부 브리핑실에서 2019 국가균형발전 프로젝트 브리핑을 하고 있다. 정부는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 사업으로 약 24조 1000억 원 규모의 23개 사업을 선정했다.

2019.1.29/뉴스1 © News1 장수


(울산=뉴스1) 이윤기 기자 = 울산외곽순환도로 건설과 공공병원 건립이 확정 발표된 가운데 자유한국당 울산시당은 29일 "국가균형발전이나 지역경제활성화 차원에서 환영하며 초당적 협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신권철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이번 예타 면제 사업은 많은 예산과 세금이 투입될 것"이라며 "울산시민들의 숙원사업이니 만큼 차질 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견제와 감시역할도 제대로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신 대변인은 "경남도에 비하면 울산의 예산규모는 평균치 이하의 수확"이라며 "송철호 시장이 국립병원을 짓겠다고 공약하고 당선된 만큼 산재전문 공공병원은 세계적 수준의 의술을 겸비한 최고의 의료진과 최상의 양질 의료서비스를 구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