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文대통령, '김경수 댓글조작' 해명해야"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30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위원회-청와대특감반 진상조사단 긴급 연석회의에서 김경수 경남지사 법정구속과 관련해 '정의는 살아있었습니다. 어려운 환경속에서도 법원이 용기를 냈다'고 평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31일 김경수 경남도지사의 1심 재판 결과와 관련, "문재인 대통령은 최측근인 김경수 지사의 댓글 조작 부분에 대해 어디까지 알고 있었는지 답해야한다"고 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이 같이 밝히며 "김경수 지사가 문재인 대통령의 지근거리에 있었음을 국민들은 기억하고 있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또 "당시 특별검사 수사는 대상에 있어 매우 제한돼 있었다"며 "핵심 인물인 백원우 전 청와대 비서관에 대해선 검찰은 당시 수사를 유야무야한 것으로 기억한다. 이 부분에 대해 (백 비서관이) 관여한 부분은 명백히 다시 한번 밝혀야 한다"고 했다.

김경수 지사가 소속된 더불어민주당이 이번 판결에 대해 양승태 전 대법원장의 세력에 의한 '짜맞추기식 판결'이라고 규정하고 사법농단에 연루된 판사들을 탄핵하겠다고 밝힌 데 대해선 "사법부를 공격한 건 치졸할 뿐 아니라 매우 위험한 발상"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삼권 분립을 철저히 부정하는 행위"라며 "김명수 대법원장의 사법부가 이미 정치 편향적 성격을 띄는데 사법부를 주머니 안 공깃돌로 만들겠다는 선전포고"라고 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이 이러한 의도를 노골적으로 드러낼 경우 온 국민과 함께 싸울 수 밖에 없다는 점을 명심해야한다"며 "민주당은 판사 개인에 대한 공격, 적폐 운운할 게 아니라 반성과 사과가 먼저"라고 덧붙였다.

integrity@fnnews.com 김규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