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뜻밖의 성과...예타 면제 최종 3개 사업으로 확인

울산 북구 농소 ~ 경주 외동 국도개설도 포함
이예로 천곡교차로 ~ 경주 외동 구어교차로 5.9km 신설
경주 접근성 높이고 국도 7호선 만성적 교통혼잡 해소 기대

울산 북구 농소 ~ 경주 외동읍 국도건설 위치도 /사진=울산시 제공 /사진=울산시 제공

【울산=최수상 기자】 울산시의 예타 면제 사업이 총 3개 사업으로 확인됐다. 울산시의 숙원사업 중 하나인 '농소~외동 간 국도건설 사업'이 이번 예타 면제에 포함된 것으로 뒤늦게 알려졌다.

울산시는 민선 7기 울산시의 숙원사업이자 송철호 시장 선거공약인 ‘북구 농소 ~ 경주 외동 간 국도건설 사업’이 본격 추진된다고 1월 31일 밝혔다.

이 사업은 정부의 지난 1월 29일 예타면제 사업 발표에서 지역균형발전사업이 아닌 국토교통부의 ‘국도위험구간 예타면제 사업(1조 2000억 원)’ 일부에 포함돼 확정 발표됐고 울산시가 지난 1월 30일 최종 확인했다. 이에 따라 울산시의 예타 면제 사업은 '울산외곽순환고속도로'와 '울산 산재전문 공공병원', 여기에다 ‘북구 농소 ~ 경주 외동 간 국도건설 사업’까지 합쳐 모두 3가지로 확정됐다.

'북구 농소~경주 외동 국도건설 사업'은 총 사업비 1700억 원, 연장 5.9㎞(이예로 천곡교차로 ~ 경주 외동 구어교차로), 왕복 4차로 사업이다.

지난 2012년 12월부터 여러 차례 추진된 바 있으나 예타 심사에서 부적격 판정을 받는 등 사업 시행에 어려움을 겪었다.

울산시는 "송철호 시장이 해오름동맹 도시 간 공동협력 추진사업으로 선정해 김현미 국토교통부장관, 송재호 국가균형발전위원장 등 중앙 정부 주요 인사를 여러 차례 만나 중요성을 강조하는 등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인 결과 이번에 예타 면제 사업에 포함됐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울산시는 이 사업이 완료되면 이예로(옥동 ~ 농소간 도로)와 바로 연결돼 국도 7호선 산업로의 만성적 교통 혼잡 해소는 물론, 인접 경주 및 포항시와의 해오름동맹 도시 간 접근성 강화 및 화합에도 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ulsan@fnnews.com 최수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