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호선 연장 예타면제 탈락 운정신도시, “교통분담금 돌려달라”

지난 해 12월 7일 운정신도시연합회 이승철 회장(사진 왼쪽)과 경기석 부회장(사진 오른쪽)이 세종시 국토부 광역도시철도과를 방문해 3호선 운정 연장 청원서와 서명부를 전달하고 있다. 그러나 3호선 파주 연장사업은 지난달 29일 정부 발표의 예타 면제대상 사업에서 최종

가구당 1652만원…사용내역 공개 ‘국민청원’

(파주=뉴스1) 박대준 기자 = 경기 파주시 운정신도시 주민들이 정부가 발표한 ‘2019 국가균형발전 프로젝트’에서 ‘지하철 3호선 파주연장’ 사업이 예비타당성(예타) 조사 면제 대상에서 제외되자 교통분담금 환급을 요구하는 국민청원을 제기하며 반발하고 있다.

정부는 지난 1월 29일 국무회의에서 총 24조 1000억원 규모의 전국 23개 사업에 대해 예타를 면제한다고 발표한 가운데 파주 운정신도시의 오랜 숙원이던 지하철 3호선 파주 연장 사업은 대상에서 제외됐다.

이에 운정신도시 주민들은 지역 최대 온라인 커뮤니티 공간인 ‘운정신도시연합회’(회장 이승철)를 중심으로 불만을 토로하기 시작했다.

특히 일부 주민들은 지난달 31일 ‘운정신도시 조성에 따른 광역교통분담금 세부 사용내역 공개와 잠자고 있는 교통분담금 환급’을 요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을 제기했다.

주민들은 청원서를 통해 “2000년대 이후 신도시 아파트를 분양 받을 당시 신도시 입주민들은 이미 분양가에 가구당 평균 1200만원이라는 광역교통분담금을 의무적으로 부담했고 운정신도시의 경우도 가구당 평균 1625만원이나 부담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2000년대 이후 10개 신도시 입주민들이 지불한 총 광역교통분담금은 자그만치 17조 8000억원이나 되는데 그 돈은 다 어디로 갔는지 정부에서 각 신도시마다 세세하고 투명하게 광역교통분담금의 사용내역과 현재 남아 있는 금액 등을 신도시 주민들이 제대로 알 수 있게 공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또한 신도시 광역교통망 개선을 위한 광역교통분담금이 예비타당성조사 등을 통과하지 못하거나 사정상 계속 잠만 자고 있다면 신도시 주민들에게 환급해 달라”고 요구했다.

5일 현재 해당 국민청원에는 1262명이 동참 의사를 밝히고 있다.

운정연 카페를 통해 청원에 동의했다고 밝힌 아이디 ‘갈매기xxxxx'는 “(운정신도시는) 교통은 가장 열악한데 2기 신도시중 교통분담금은 가장 많다.
지금 예타면제가 돼도 또 10년이 걸린다. 더 이상 기다릴 수 없다. 전액 돌려달라”고 요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