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슐린 먹는 시대.. MIT·하버드, 알약 형태 개발

동물실험 효과…상용화 기대

알약처럼 삼키는 '인슐린 주사 캡슐'이 개발됐다. 그동안 당뇨병 환자들은 혈당을 조절하기 위해 인슐린을 직접 주사했지만 캡슐이 상용화되면 주사를 대체할 수 있을 전망이다.

미국 매사추세츠공대(MIT)와 하버드대 의대 등이 참여한 연구진은 인슐린을 캡슐 속에 넣어 위벽에 스스로 주사하는 형태로 개발해 동물실험에서 효과를 확인했다고 8일 밝혔다.

이번에 개발된 인슐린 캡슐은 완두콩 정도 크기다. 캡슐 속에는 생분해성 고분자로 만든 바늘이 있는데 끝에는 인슐린이 들어있다. 평소에는 인슐린이 분해되지 않게 캡슐이 감싸고 있다가 위벽에 닿으면 바늘이 캡슐 밖으로 나와 인슐린을 주사하게 된다.

연구진은 캡슐이 위 속에서 굴러다니다가도 위벽에 안정적으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컴퓨터 모델링을 통해 최적의 형태를 설계했다. 캡슐 모양은 위쪽이 높은 형태의 등껍질을 가진 표범무늬 육지거북의 모습과 유사하다.

연구진은 돼지에 이 인슐린 캡슐을 먹여 성능을 확인했다. 캡슐은 돼지 위벽에 바늘을 꽂아 인슐린을 주입했다. 캡슐의 혈당 조절 효과는 인슐린 주사와 비슷한 수준이었다.

인슐린을 방출하고 남은 캡슐 잔해물은 돼지의 소화기관을 거쳐 배출된다.
또 캡슐로 인한 부작용은 발견되지 않았다. 연구진은 이번 연구에서 개발한 캡슐장치를 인슐린 외에 다른 단백질 치료제에도 적용할 수 있으리라 보고 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사이언스에 게재됐다.

pompom@fnnews.com 정명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