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백화점, 지역 소상공인과 상생 협력 '눈길'

'김명숙 한복연구원'과 '렌토마 포르테' 팝업 매장

대구백화점 본점에 들어선 '김명숙 한복연구원'과 '렌토마 포르테' 팝업 매장. 사진=대구백화점 제공
【대구=김장욱 기자】대구백화점과 지역 소상공인과의 상생을 위한 협업 매장이 좋은 반응을 얻고 있어 눈길을 끈다.

대구백화점 본점은 지난달 29일 '김명숙 한복연구원'과 '렌토마 포르테' 맞춤 정장 매장을 팝업 형식으로 오픈했다고 8일 밝혔다.

'소공인특화지원센터'와 지역 대형유통업체 협업으로 문을 연 두 매장은 중구 대봉동 웨딩집적지구 내 의류봉제 업체의 역량강화와 지역경제 활성화의 일환으로 진행됐다.

'렌토마 포르테'는 중구 동덕로에 위치한 남성 맞춤정장 브랜드로 이승엽, 김범수, 정우성 등 다수의유명인사들에게 정장을 제공, 지역 업계에서는 평판이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대구에 자체 공방을 두고 있어 옷을 만드는 모든 공정이 체계적으로 진행되며, 40년 이상의 경력을 가진 장인들의 손바느질로 만들어진다.

방문해서 상담 후 정장이 완성되기까지 3~4주 정도가 소요되며, 예비 신랑에게는 웨딩 촬영에 필요한 턱시도 대여 서비스를 진행한다.

중구 대봉로에 위치한 '김명숙 한복연구원'의 김명숙 대표는 한국예술문화명인에 등재된 한복 명인이다.
27년간 한복을 제작한 장인의 솜씨로 소재 선택에서부터 디자인, 마무리까지 최상의 공정을 자랑한다.

박효진 본점장은 "지역을 대표하는 대구백화점과 지역 소상공인과의 협업이 긍정적인 선례로 남길 바란다"면서 "소상공인이 운영 중인 브랜드 홍보에 적극적으로 나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대구대봉의류봉제 소공인특화지원'은 소상공인의 유통업체 입점기회를 제공하고 판매 채널을 확대를 목적으로 하는 중소벤처기업부 선정 사업이다.

gimju@fnnews.com 김장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