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테크 Q&A]

병으로 무너진 가정경제, 다시 세우고 싶은데

지출항목·횟수 세세하게 정해 새는 돈부터 막아야

A씨(43세·여) 부부는 결혼 7년차로, 아이는 없는 상황이다. 가진 것 없이 결혼했지만 결혼 초기에는 "둘이 열심히 벌어서 집도 사고 자녀들 낳아 잘 키우면서 살겠다"는 계획을 세우기도 했다. 그러나 갑자기 A씨의 건강이 나빠져 수술과 입원, 치료를 반복하느라 모아둔 돈을 다 쓰게 됐고, 직장에도 다니지 못하고 있다. 다행히 남편은 큰 변동 없이 직장을 다니고 있다. 이제부터라도 계획을 잘 세워보기 위해 가계부도 써보고 인터넷으로 돈을 관리하는 방법도 찾아봤지만 한 번 늘어난 지출은 줄어들지 않고, 마이너스통장에서 조금씩 부족한 지출을 메우다보니 마이너스가 점점 늘어만 간다. 처음 세웠던 계획에서 많이 벗어났지만 앞으로 건강관리를 잘 해가면서 내집마련과 노후준비를 하고 싶다.

A씨부부의 월 소득은 세후 290만원, 연간 기타소득은 명절상여금 100만원이다. 용돈과 생활비로 200만원 이상이 든다. 카드결제액이 150만~250만원으로, 편차가 크고 가끔 300만원이 넘을 때도 있다. 부족한 지출은 마이너스 통장으로 충당하고 있으며, A씨가 비정기적으로 아르바이트를 한다. 임차보증금은 6000만원에 월세 50만원이다. 적금은 120만원, 청약통장에 300만원이 있다. 마이너스통장 대출은 1500만원(연리 3% 후반), 신용카드 할부잔액이 240만원 남아있다.

금융감독원은 A씨의 건강관리를 위해 식재료 지출이 과다하게 이뤄지고 있고, 외식이 매우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으며, 중복 지출항목이 많다고 지적했다. 치료기간 중 양가 가족들의 도움을 받는 일이 많았던 탓에 가족들과의 외식자리가 늘어나고 부부가 비용부담을 하면서 지출규모가 엄청나게 커진 상황이다. 1년 전 이사를 하면서 반전세로 옮겨 월세가 지출되고 있고, 고가의 가전제품 교체로 발생된 신용카드 할부잔액이 남아있어 지출규모는 더 확대됐다.

금감원은 A씨에게 철저한 지출관리를 위해 계획을 세워 그대로 지키는 것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이를 위해 지출 항목과 한도를 먼저 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먼저 가족 구성원의 공동 생활비와 각자의 용돈 등 항목을 구분하고 한도를 정해서 지출해야 한다. 또 '주 1회 마트가기' 등 지출 횟수를 제한하고, 원하는 것을 갖기 위해서는 포기하는 것도 필요하다. 'A도 사고, B도 사고, C도 사는 방식'으로는 늘어나는 지출을 관리할 수 없다. 'A 또는 B 또는 C'의 방식으로 원하는 것을 선택해야 한다.

금감원은 A씨에게 월 지출계획을 세울 것을 주문했다. 목적없이 불입 중인 적금을 해약하고, 보장성 보험 중 중복보장된 계약도 해약해 이들 해약 환급금으로는 신용카드 할부금 상환에 쓰는 것이 좋다. 외식은 횟수를 정해서 지출하고, 장보는 것도 온라인 구매로 바꾼 뒤 한도를 정해서 지출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또 월지출과 연간비정기적 지출을 구분해 써야 한다.

올해 내 임차기간 만료 시 전세대출을 활용해 전세로 이주하고, 향후 5~6년간 저축과 부채상환을 통해 본인들의 자본을 늘린 후 주택담보대출을 활용해 내집을 마련해야 한다.
부채 없는 내집마련은 노후자금 부족 시 활용가능 자금이 될 수 있다. A씨의 건강상황이 정상화 될 경우 소득활동을 하는 것도 추천했다.

nvcess@fnnews.com 이정은 기자

인터넷 검색창에 파인을 입력하거나 금감원콜센터 1332(▶7번 금융자문서비스)로 전화하시면 무료 맞춤형 재무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