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포스트]

美 FDA, 의약품 관리에 블록체인 도입 제안


■이더리움 기반 디앱, 93%가 사용률 ‘0’

최근 탈중앙화 앱(Dapp·디앱)이 주목을 받고 있지만, 활용도면에서는 아직 갈 길이 멀다. 11일(현지시간) 비트코이니스트에 따르면, 디앱과 개발자가 가장 많은 이더리움 기반의 1375개 디앱을 조사한 결과 86%는 실사용자가 없으며, 93%가 사용률이 전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용율이 높은 상위 톱10 디앱 중 7건이 게임과 도박 관련 앱이며 3건은 거래소 관련 앱으로 확인됐다. 이더리움 디앱뿐만 아니라 전체 플랫폼 기준으로도 77%가 사용자가 없으며, 사용률이 0인 디앱이 85%에 달하는 등 전반적인 디앱 활용도가 크게 부진한 것으로 조사됐다.



■美 FDA, 의약품 관리에 블록체인 도입 제안

미국 식약청(FDA) 위원장이 의약품 공급망 구축 시범 사업에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할 것을 제안했다고 코인텔레그래프가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스콧 고틀립 FDA 위원장은 “공개되고 투명한 공급망 관리 시스템 구축에 블록체인 기술이 큰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며 신기술 활용을 독려했다. FDA가 주관하는 개방형 의약품 공급망 구축 시범 사업은 기존 IBM 등 대기업이 독점하던 의약품 공급망에서 벗어나기 위한 새로운 시도로, 오는 3월 11일까지 신청을 받은 후 심사에 들어갈 예정이다.



■모스크바, 블록체인 혁신 도시로 거듭난다

러시아 모스크바 시가 블록체인 혁신 단지를 개설할 예정이라고 러시아 타스 통신을 인용, 11일(현지시간) 코인텔레그래프가 전했다. 모스크바 시는 블록체인 관련 벤처기업, 창업 보육 센터, 산학연계, R&D 조직을 아우르는 대규모 블록체인 혁신 단지를 조성해 육성한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혁신 단지 입주기업들은 모스크바 시가 지원하는 물적, 경제적 지원을 받을 수 있다. 관련 법안과 예산도 승인을 받은 상태. 블록체인 혁신 단지를 올해 여름 출범할 예정이다.



■파이어폭스 브라우저, 악성 채굴코드 차단 기능 강화

모질라 재단이 개발하는 자유 소프트웨어 웹브라우저인 파이어폭스가 악성 채굴코드를 차단하는 등 보안기능을 강화한 최신 버전을 선보일 예정이다. 11일(현지시간) 이더리월드뉴스에 따르면, 올 상반기 새롭게 출시될 파이어폭스 버전67에서 크립토재킹(Cryptojacking) 차단 기능이 기본으로 탑재될 예정이다. 크립토재킹은 악성코드를 이용, 사용자의 PC를 감염시켜 암호화폐를 채굴해 해커에게 전송하도록 하는 사이버 범죄를 말한다.



■암호화폐 혼조세, 비트코인 3600달러대 유지

12일 오전 암호화폐 시장은 혼조세를 보이고 있다.

비트코인은 3600달러대를 유지하는 모습이다. 오전 7시 코인360을 기준으로 비트코인은 24시간 전보다 1.19% 내린 3613달러를 기록하고 있다. 리플은 1.1% 하락한 30센트를, 이더리움은 1.49% 상승한 120달러를, 비트코인캐시는 2.46% 하락한 121달러를, 이오스는 1.47% 상승한 2달러80센트에 거래되고 있다.



chu@fnnews.com 추현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