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불법사이트 800여곳 차단… ‘SNI 필드차단’ 기술 적용

불법 유해 정보 사이트에 대한 차단 안내 화면


정부가 아동 포르노·불법촬영 영상 등이 유통되고 불법적인 도박이 행해지는 불법 유해사이트 800여 곳에 대해 접속을 일제 차단했다.

정부는 지난해 DNS(Domain Name System) 차단 방식보다 한층 업그레이드한 SNI(Server Name Indication) 필드차단 방식 기술을 적용했다.

12일 방송통신심의위원회 한 관계자는 본지와의 통화에서 “11일부터 약 800개의 불법 웹사이트를 접속 차단한 게 맞다”라고 밝혔다.

이어서 “기존의 차단 방식을 무력화해 우회하는 접속이 공공연하게 일어나면서 디지털 성범죄, 콘텐츠 저작권 등을 지키기 위해 차단 방식에서 업그레이드가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정부는 지난해 10월 도메인네임 서비스(DNS) 차단 방식을 적용해 해외 음란사이트 150개에 대한 접속 차단 조치를 단행한 바 있다. 그런데 이번엔 800여 개 무더기 사이트가 접속 차단됐다.

이에 따라 국내 인터넷 서비스사업자 KT는 당국의 요청에 따라 SNI 필드차단 방식을 이용해 웹사이트 차단했다.

SNI는 웹사이트 접속 과정에 적용되는 표준 기술을 가리킨다. 접속 과정에서 주고받는 서버 이름(웹사이트 주소)이 암호화가 되지 않고 그대로 노출된다는 점을 노려 당국이 차단에 나선 것이다.

지난 11일 정부가 불법 유해사이트 접속을 차단하자 온라인상에선 일대 혼란이 야기됐다. 특히 남성을 중심으로 성인 동영상 일명 야동 스트리밍 사이트까지 차단되자 정부가 국민의 사생활을 침해하는 과잉 감청·검열이라는 비판의 목소리가 제기됐다.

한 네티즌은 “이러면 중국과 뭐가 다르냐”면서 “정부가 개인 사생활까지 검열한다는 것 자체가 이해가 안 간다.
이것이 민간인 사찰과 뭐가 다를까”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네티즌들은 일부 웹브라우저와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등을 이용해 SNI 필드차단 방식을 무력화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아 정부의 이번 차단 조치를 우회해 접속하려는 움직임도 보이고 있다.

한편 방송통신심의위원회 한 관계자는 “현재 접속 차단 심의 안건에 올라간 불법 유해사이트가 있고, 그 심의 결과에 따라 추가적으로 더 차단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SNI #불법사이트 #방송통신심의위원회

demiana@fnnews.com 정용부 기자